예능

엑스포츠뉴스

하하 "김종국 덕에 첫째 임신..드림이 형 거다" (미우새)

이이진 입력 2021. 01. 24. 21:53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하하가 김종국의 미담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하하가 김종국에게 고마움을 전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하하는 "원래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싶은 게 꿈이었다. 애가 잘 안 생길 때 (김종국) 형이랑 친하니까 샤워를 같이 하는데 형이 돌면서 나를 툭 쳤다. 그날 생겼다"라며 밝혔다.

하하는 "드림이는 형 거다. 우리 집안에서는 형을 미라클이라고 부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남창희는 "인간 하르방이다"라며 맞장구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하하가 김종국의 미담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하하가 김종국에게 고마움을 전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하하는 "원래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싶은 게 꿈이었다. 애가 잘 안 생길 때 (김종국) 형이랑 친하니까 샤워를 같이 하는데 형이 돌면서 나를 툭 쳤다. 그날 생겼다"라며 밝혔다.

하하는 "드림이는 형 거다. 우리 집안에서는 형을 미라클이라고 부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남창희는 "인간 하르방이다"라며 맞장구쳤다.

또 하하는 "형한테 감사했던 게 진짜 힘든 적이 있었다. 작년 초에 나는 누구한테 부탁하는 것도 싫고 부탁받는 것도 싫어한다. 어떤 누구한테 손을 벌린 적이 없다. 작년 초에 형이 내 손을 잡아줬다"라며 고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