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미우새' 남창희 "김종국·이효리, 대한민국 유일한 더블 대상"

박상후 기자 입력 2021. 01. 24. 21:49

기사 도구 모음

'미우새'에서 방송인 남창희가 김종국과 이효리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4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지석진, 남창희, 하하, 허경환이 김종국의 대상을 축하했다.

지석진, 남창희, 하하, 허경환은 'SBS 연예대상'을 수상한 김종국을 축하하기 위해 레드카펫부터 SBS 사장의 화환까지 준비했기 때문.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우새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미우새'에서 방송인 남창희가 김종국과 이효리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4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지석진, 남창희, 하하, 허경환이 김종국의 대상을 축하했다.

이날 김종국은 남창희의 집을 방문하자마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지석진, 남창희, 하하, 허경환은 'SBS 연예대상'을 수상한 김종국을 축하하기 위해 레드카펫부터 SBS 사장의 화환까지 준비했기 때문.

이를 본 김종국은 부끄러워했다. 그는 "아니 뭘 이런 걸 하냐. 정말 고맙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남창희는 "김종국 형이 대상을 타면서 명문가 집안이 됐다. 연예대상, 가요대상을 함께 수상한 더블 대상은 대한민국에 두 명 있다. 이효리와 김종국이다"라고 치켜세웠다.

이후 하하는 "바쁘신 와중에도 함께해 주신 내빈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대상 축하연의 포문을 열었다. 이를 들은 김종국은 "너무 유난 떠는 거 같다. 이러면 안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우새']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