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더 먹고 가' 문정희 "반려견 마누, 힘든 시절 온 나의 소울메이트"

박상후 기자 입력 2021. 01. 24. 21:49

기사 도구 모음

'더 먹고 가'에서 배우 문정희가 반려견 마누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는 "나에게 안 좋은 기억이 있지 않나. 근데 나는 문정희를 추적하고 관찰했다. 영화 '연가시' 연기가 정말 대단하더라. 섬뜩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문정희는 마누에 대해 "올해 3살 됐다. 내가 힘들 때 온 친구다. 소울메이트다"라며 "한국에서 다이빙으로 최고 신기록을 갖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 먹고 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더 먹고 가'에서 배우 문정희가 반려견 마누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24일 밤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에서는 문정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문정희는 반려견 마누와 함께 산꼭대기 집을 찾았다. 그는 강호동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문정희는 "SBS '강심장'에서 한 번 만났다. 토크를 못 했다. 댄스만 하고 가서 며칠 동안 내상이 좀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강호동은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했다. 그는 "나에게 안 좋은 기억이 있지 않나. 근데 나는 문정희를 추적하고 관찰했다. 영화 '연가시' 연기가 정말 대단하더라. 섬뜩했다"라고 전했다.

이후 강호동은 마누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에 문정희는 마누에 대해 "올해 3살 됐다. 내가 힘들 때 온 친구다. 소울메이트다"라며 "한국에서 다이빙으로 최고 신기록을 갖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N '더 먹고 가']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