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사랑의 유효기간, 둘 다 눈 감을 때"..차인표, ♥신애라 사랑꾼 (미우새)

이이진 입력 2021. 01. 24. 21:4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차인표가 신애라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서장훈은 "신애라 씨 출연하셨을 때 '차인표 씨가 하루에 사랑한다는 말을 5번 정도 한다'라고 했다"라며 궁금해했다.

특히 서장훈은 "'사랑의 유효기간은 둘 중 한 명이 눈을 감을 때까지다'라고 했다"라며 질문했고, 차인표는 "그 말을 곱씹어 보니까 잘못 이야기한 거 같다. 둘 중 한 명이 눈을 감으면 다른 한 명은 어떻게 될지 모르지 않냐. 둘 다 눈 감는 날로 정정하겠다"라며 못박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차인표가 신애라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차인표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동엽은 "대한민국 남편들의 공공의 적이라고 할 수 있다. 아내밖에 모르는 아내 바보 차인표 씨"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신동엽은 "그때 나와서 출연하시고 신애라 씨가 너무 재미있게 말씀도 잘하시고 어머니들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전화 연결까지 했다. 신애라 씨가 오늘 나온다니까 뭐라고 해줬냐"라며 물었다.

이에 차인표는 "어머님들이 너무 푸근하게 잘 해주셔서 편하다고 했다. 조명팀과 카메라 팀이 잘해서 얼굴이 잘 나온다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서장훈은 "신애라 씨 출연하셨을 때 '차인표 씨가 하루에 사랑한다는 말을 5번 정도 한다'라고 했다"라며 궁금해했다.

차인표는 손가락으로 횟수를 셌고, "아침에 일어나서, 나갈 때, 들어올 때, 식후에 한 번씩. 대여섯 번 되겠다. 아내는 답으로 '나도'라고 한다"라며 밝혔다.

특히 서장훈은 "'사랑의 유효기간은 둘 중 한 명이 눈을 감을 때까지다'라고 했다"라며 질문했고, 차인표는 "그 말을 곱씹어 보니까 잘못 이야기한 거 같다. 둘 중 한 명이 눈을 감으면 다른 한 명은 어떻게 될지 모르지 않냐. 둘 다 눈 감는 날로 정정하겠다"라며 못박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