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문정희 "강호동과 '강심장' 때 만나..토크 못하고 가 상처" (더먹고가)

조혜진 입력 2021. 01. 24. 21:43 수정 2021. 01. 24. 21:44

기사 도구 모음

'더 먹고 가' 문정희가 과거 '강심장' 출연 당시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家)'에서는 배우 문정희가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방문했다.

문정희는 "'강심장' 때 봤었다"며 구면인 강호동과 인사했다.

  이에 강호동이 문정희의 춤 실력을 언급하자 문정희는 "그때 토크를 못하고 춤만 추고 갔다"며 "며칠간 마음에 내상이 좀 있었다"고 '웃픈' 고백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더 먹고 가' 문정희가 과거 '강심장' 출연 당시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家)'에서는 배우 문정희가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방문했다.

이날 문정희는 반려견 마누와 함께 등장,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은 그를 반갑게 맞았다. 

문정희는 "'강심장' 때 봤었다"며 구면인 강호동과 인사했다. 당시 그는 예능에 출연해 살사 댄스를 선보여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강호동이 문정희의 춤 실력을 언급하자 문정희는 "그때 토크를 못하고 춤만 추고 갔다"며 "며칠간 마음에 내상이 좀 있었다"고 '웃픈' 고백을 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MB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