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철인왕후' 신혜선, 김정현과 만취동침 알고 절규 "똑바로 말해"

유경상 입력 2021. 01. 24. 21:38

기사 도구 모음

신혜선이 김정현과 만취 동침에 절규했다.

1월 2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14회(극본 박계옥 최아일/연출 윤성식 장양호)에서 김소용(신혜선 분)은 자신이 철종(김정현 분)과 동침한 데 경악했다.

철종은 연회에서 자신을 도운 글씨체가 김소용의 것임을 알아보고 수라간 대령숙수 만복(김인권 분)을 찾아가 "정말 이걸 자네가 했냐. 중전이 아니라?"라고 추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혜선이 김정현과 만취 동침에 절규했다.

1월 2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14회(극본 박계옥 최아일/연출 윤성식 장양호)에서 김소용(신혜선 분)은 자신이 철종(김정현 분)과 동침한 데 경악했다.

철종은 연회에서 자신을 도운 글씨체가 김소용의 것임을 알아보고 수라간 대령숙수 만복(김인권 분)을 찾아가 “정말 이걸 자네가 했냐. 중전이 아니라?”라고 추궁했다. 만복은 김소용이 자신이 도운 것을 숨기고 싶어 한다고 답했다.

이에 철종은 “난 들어야 겠다. 왜 날 도왔는지. 배신하겠다는 말은 무엇인지”라며 김소용을 찾아갔고, 김소용은 그런 철종을 술김에 몸종 홍연(채서은 분)으로 오해 “내가 너한테 고마운 게 참 많아. 여기를 떠나려고 할 때도 네가 눈에 밟히더라. 다시는 널 못 보니까”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철종은 그런 김소용에게 입을 맞추고 동침했다. 다음 날 아침 김소용은 그제야 자신이 홍연이 아닌 철종과 밤을 보낸 사실을 알고 경악 “어젯밤 우리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똑바로 말해”라고 추궁했다.

철종이 “얼마나 똑바로 말이냐. 정 그렇다면... 중전과 나의 손길이 스치며 불꽃이...”라고 설명하자 김소용은 “말하지 마. 말하면 죽여 버릴 거야”라며 뛰쳐나가 “내가 정말 철종이랑?”이라고 절규했다. (사진=tvN ‘철인왕후’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