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BC연예

신혜선, 김정현과의 동침에 경악.."그냥 확 죽어버릴까" (철인왕후)

이주원 입력 2021. 01. 24. 21:37 수정 2021. 01. 24. 21:4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혜선이 김정현과의 동침에 경악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는 철종(김정현)과 함께 밤을 보낸 중전 김소용(신혜선)이 혼란에 빠지는 모습이 펼쳐졌다.

철종은 중전이 왜 자신을 도왔는지 알아야겠다며 김소용의 처소에 방문했다. 철종은 잠들어 있는 김소용을 내려다보며 "정말 순한 아기처럼 잘 때가 다 있네"라며 흐뭇해했다.

이때 눈을 뜬 김소용은 꿈인지 생시인지 구분하지 못한 표정으로 "내가 너한테 고마운 게 참 많아. 여길 떠나려 했을 때도 니가 눈에 밟히더라. 다신 널 못 보니까"라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은 같이 밤을 보냈다.

아침에 눈을 뜬 김소용은 자신의 옆에 철종이 있는 사실에 소리를 질렀다. 김소용은 "꿈일 거야. 뭐야 이게? 똑바로 말해. 어젯밤 우리 둘 사이에 뭔 일 있었어?"라며 고함을 쳤다.

결국 김소용은 철종과 동침한 사실을 알게 됐고 주저 앉은 채 "내가 진짜 철종이랑? 죽고 싶다. 그냥 확 죽어버릴까. 그럼 맘이 좀 편할거 같은데?"라며 넋 나간 표정을 지었다.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신혜선)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김정현) 사이에서 벌어지는 스캔들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캡처 tvN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