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미우새' 차인표 "♥신애라와 다음생 없다" [TV체크]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21. 01. 24. 21:36

기사 도구 모음

차인표가 아내이자 배우 신애라에 대한 사랑을 머뭇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때 신드롬에 가깝던 차인표는 같은 작품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신애라와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꼽힌다.

그러자 서장훈은 "신애라 씨가 출연했을 때 차인표 씨가 하루에 '사랑한다'는 말을 5번 이상 한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차인표는 "신애라가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기억하느라 바로 답을 못한 거다"라면서도 또다시 뜸을 들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인표, ♥신애라와의 다음 생 묻자→뜸 들여
사랑꾼 차인표 갑자기 묘한 느낌 무엇
차인표 "기독교인이라 다음 생은 없다"

[동아닷컴] 차인표가 아내이자 배우 신애라에 대한 사랑을 머뭇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생에서는 사랑하지만, 다음 생에서의 사랑은 한참 뜸을 들인 것이다.

24일 방송된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우리새끼’(약칭 미우새)에는 스페셜 MC로 배우 차인표가 출연해 범상치 않은 입담을 자랑했다.

한때 신드롬에 가깝던 차인표는 같은 작품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신애라와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꼽힌다. 특히 앞서 신애라가 ‘미우새’를 찾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차인표는 “신애라가 저번에 나왔을 때, 어머니들이 너무 푸근하게 잘해주셔서 편하다고 하더라. 조명팀과 카메라팀도 너무 잘해서 얼굴이 잘 나온다길래 기대하고 나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서장훈은 “신애라 씨가 출연했을 때 차인표 씨가 하루에 ‘사랑한다’는 말을 5번 이상 한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차인표는 “1일 5번 정도 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나갈 때, 들어올 때, 식후에 한 번씩 하고 밖에 있을 땐 전화로 한다”며 “사랑한다는 말을 내가 안 하면 누가 하겠냐. 답장은 ‘나도’라고 온다. 제일 많이 하는 이야기 중 하나는 ‘나도’, ‘어지르지 마’ 등이 있다”고 답했다.

또 자신이 앞서 “내게 사랑의 유효기간은 둘 중 한 명이 눈을 감을 때까지”라고 했던 것을 정정했다. 차인표는 “둘 다 눈감는 날로 정정해야겠다”고 이야기했다. 다시 태어나서 지금 아내와 결혼하고 싶냐는 질문에는 한참 답을 못했다. 이에 신동엽과 서장훈은 물어뜯었다.

차인표는 “신애라가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기억하느라 바로 답을 못한 거다”라면서도 또다시 뜸을 들였다. 그러더니 차인표는 “난 기독교인이라 다음 생은 없다”고 잘라 말해 모두를 당혹스럽게 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