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일간스포츠

"떨어져있자" '오! 삼광빌라!' 위기 맞은 이장우·진기주의 사랑[종합]

박정선 입력 2021. 01. 24. 21: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 삼광빌라!'

'오! 삼광빌라!'의 이장우, 진기주의 사랑이 위기를 맞았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오! 삼광빌라!'에서는 이장우(우재희)의 사업이 위기를 맞은 것과 관련해 진기주(이빛채운)의 친아버지 엄효섭(박필홍)이 경찰에 잡혀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장우는 갑작스럽게 사기를 당했다. 성사된 줄 알았던 계약이 무산되고, 대금을 지급해야 할 곳에 돈을 주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자금을 융통해보려 이곳저곳을 뛰어다녔으나 힘들었다.

진기주는 자신의 눈 앞에서 잡혀간 엄효섭의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그와중에 엄효섭은 이장우를 불러 "내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했다. 이장우가 자신의 딸 진기주와 교제하기에 사기를 칠리 없다는 것. 이장우는 엄효섭에게 "아버지 자격 없다"고 일갈했다.

이장우의 위기는 아버지 정보석(우정후)가 해결했다. 이장우는 도움을 받지 않겠다고 했지만, 정보석이 남몰래 이장우의 빛을 대신 갚아줬다. 이 사실을 뒤늦게 알고 찾아온 이장우에게 정보석은 "난 애비 노릇 좀 하면 안 되냐. 일생을 인정머리 없는 짠돌이 애비로 살아왔으니, 계속 그렇게 살아야 하나. 나를 좀 바꿀 기회를 주면 안 되는 거냐"고 속내를 내보였다. 이장우는 "꿔 주신 돈은 열심히 벌어서 갚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차가웠던 부자 사이가 조금은 녹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이장우는 여전히 쉽지 않은 시간을 보냈다. 엄효섭 고소를 막기 위해 다른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정을 이야기하고 부탁했다. 이런 모습에 진기주는 "이러지 말라"며 힘들어했다. 이에 이장우는 "우리 당분간 떨어있어 보자. 이런 상황에 당장 결혼은 힘들 것 같다"고 했고, 진기주는 "집을 떠나겠다는 거냐. 그런 걸 나에게 한 마디 상의도 없이"라며 눈물을 보였다.

박정선 기자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