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오! 삼광빌라!' 진기주, 떠나는 이장우 붙잡지 못하고 '눈물'(종합)

이아영 기자 입력 2021. 01. 24. 21:15

기사 도구 모음

'오! 삼광빌라!' 진기주가 이장우를 붙잡지 못한 채 눈물만 흘렸다.

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연출 홍석구)에서는 이빛채운(진기주 분)과 우재희(이장우 분)가 떨어져 있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이빛채운은 이춘석(정재순 분)에게 박필홍이 경찰에 잡혀갔으니 우재희의 일을 해결해달라고 했지만 이춘석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우재희는 삼광빌라를 떠나 이빛채운과 시간을 갖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2TV '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 삼광빌라!' 진기주가 이장우를 붙잡지 못한 채 눈물만 흘렸다.

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연출 홍석구)에서는 이빛채운(진기주 분)과 우재희(이장우 분)가 떨어져 있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이날 이빛채운은 경찰에 붙잡혀가는 박필홍(엄효섭 분)을 보고 놀라 경찰에게 무엇 때문에 체포해가는지 물었다. 경찰이 가족이냐고 묻자 망설이던 이빛채운은 아무 사이 아니라고 대답했다. 이빛채운은 이춘석(정재순 분)에게 박필홍이 경찰에 잡혀갔으니 우재희의 일을 해결해달라고 했지만 이춘석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박필홍을 경찰에 신고한 건 김정원(황신혜 분)이었다.

장서아(한보름 분)는 박필홍을 누가 신고했을지 불안해했다. 자기에게 불똥이 튈 수 있기 때문이었다. 황나로(전성우 분)는 사실이 탄로 날 경우 자신이 다 뒤집어쓰게 되어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슨 일이 있더라도 장서아를 보호하겠다고 얘기했다. 박필홍은 경찰에게 이춘석, 우재희를 만나게 해달라고 말했다.

우정후(정보석 분)는 우재희의 빚을 갚아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우재희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우정후는 자존심을 세울 상황이 아니라고 설득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우정후는 자신이 기억을 잃고 삼광빌라에 있을 때 잘해준 것으로 부자 관계가 회복된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우재희는 "그건 아버지가 아니라 제임스 씨였다"고 말했다. 우정후는 차라리 기억이 안 돌아오는 게 나을 뻔했다며 씁쓸해했다.

우재희는 박필홍 사건의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우재희는 박필홍이 사무실 도면을 훔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박필홍은 이춘석이 자신에게 누명을 씌운 거라고 열심히 해명했다. 우재희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필홍은 이빛채운을 걸고넘어지며 결백을 주장했다. 우재희는 "아버지로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일갈했다.

우정후는 우재희 몰래 우재희 동업자의 사채 빚을 갚아줬다. 우재희는 누명을 쓴 박필홍을 도와주기 위해 박필홍을 고소한 사람들에게 전화해 사정을 설명했다. 이빛채운은 그런 우재희에 대한 미안함과 답답함, 자책이 북받쳤다. 우재희는 삼광빌라를 떠나 이빛채운과 시간을 갖기로 했다. 이빛채운은 우재희를 붙잡지 못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