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한국경제

'오! 삼광빌라!' 엄효섭, 이장우에 "진기주 곁에 있고 싶었을 뿐"..누명에 억울

신지원 입력 2021. 01. 24. 21:14

기사 도구 모음

'오! 삼광빌라!' 이장우가 엄효섭을 내치지 않았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오! 삼광빌라!'에서는 우재희(이장우 분)이 박필홍(엄효섭 분)를 면회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경찰은 "바로 처벌하시겠습니까?"라고 물었지만 우재희는 "며칠 생각할 시간을 주세요"라며 박필홍을 내치지 않았다.

하지만 매달리는 박필홍에 우재희는 "당신 때문에 채온씨가 얼마나 괴로워하는 줄 알아요? 나 채온씨 생각하면 당장이라도 당신 쳐 넣고 싶어"라며 자리를 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삼광빌라!'(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삼광빌라!'(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 삼광빌라!' 이장우가 엄효섭을 내치지 않았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오! 삼광빌라!'에서는 우재희(이장우 분)이 박필홍(엄효섭 분)를 면회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빛채운은 김정원(황신혜 분)이 자신의 친부 박필홍을 신고했다는 것을 알고 놀랐다. 이후, 빛채온은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박필홍이 잡혀갔으니 약속 지켜주세요. 재희 씨가 한시가 급해요"라며 다급해했다. 하지만 회장은 "박필홍을 어떻게 믿고 널 도와줘?"라며 전화를 끊었다.

이후 우재희와 면회를 한 박필홍은 "내가 왜 도면을 빼돌려 우리 서연(빛채운, 진기주 분)이랑 만나고 있는데 내가 왜 우소장을 망하게 해?"라며 "나 우리 서연이 곁에서 보고 싶어서 그런 것 뿐인 거 알잖아. 나도 누명쓴 거라고"라며 간절하게 매달렸다.

경찰은 "바로 처벌하시겠습니까?"라고 물었지만 우재희는 "며칠 생각할 시간을 주세요"라며 박필홍을 내치지 않았다. 하지만 매달리는 박필홍에 우재희는 "당신 때문에 채온씨가 얼마나 괴로워하는 줄 알아요? 나 채온씨 생각하면 당장이라도 당신 쳐 넣고 싶어"라며 자리를 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