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어쩌다FC' 이용대 골→3대 0 勝..행운의 결승전 진출 (뭉찬) [종합]

강다윤 입력 2021. 01. 24. 20:48

기사 도구 모음

'어쩌다FC'가 4강전 경기에서 승리했다.

이날 '어쩌다FC'는 4강전, '송파구 마2팀'과의 경기를 앞두고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후반 13분, '어쩌다FC'는 코너킥 찬스를 얻어냈고 모태범의 크로스 후 이용대가 슛을 날려 쐐기 골을 넣는 데 성공했다.

'이후에는 상대 팀 선수가 자책골을 기록하는 행운을 얻기도 했다. 어쩌다FC'는 아슬아슬한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김동현의 슈퍼 세이브로 위기를 모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어쩌다FC'가 4강전 경기에서 승리했다.

24일 방송된 JTBC '뭉쳐야찬다'에서는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 마지막 날 4강전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어쩌다FC'는 4강전, '송파구 마2팀'과의 경기를 앞두고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안정환은 "이제 문이 2개 남았다"라며 "우리 미래가 몇 시간 안남았다"라고 전설들을 격려했다.

포지션을 확정하고, 안정환은 세심한 조언을 건네며 전설들을 북돋웠다. 안정환은 "저쪽도 우리도 자신감이 있다. 붙었을 때 우리가 눌러야한다"라며 "즐겨라. 너무 부담갖지 말고 재밌게 서로 으쌰으쌰하자"라고 전설들의 긴장을 풀려 애썼다. 둥글게 모인 전설들은 파이팅을 외친 뒤 경기장에 들어섰다.

경기 전, 안정환은 "오늘 첫 번째 마2팀이랑 하는 게 되게 어렵다. 우리 정말 뒤집어서 어렵게 이겼다. 상대 팀도 지고 있다가 4:2로 역전했다. 양 팀 다 지금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 오늘은 누가 더 열심히 뛰고, 죽을 만큼 뛰느냐에 달려있다"라고 설명했다.

김동현 역시 "내가 느끼는 게 1분이 남았는데도 '우리 할 수 있어, 끝까지 할 수 있어' 했다. 이 말이 우리를 이기게 해준 것 같다. 끝까지 가보자"라며 전설들과 함께 의지를 다졌다.

전반전 '어쩌다FC'는 시작부터 맹공격을 펼쳤다. 초반부터 최병철은 롱패스로 상대의 골문을 아찔하게 위협하기도 했다. 그러나 '마2 축구회'는 쉽게 골문을 열지 않았다. 이대훈이 침착하게 볼을 뺏어 결정적인 찬스를 얻어냈고 이를 기회로 모태범이 슛을 날렸지만 아깝게 골키퍼에게 막혀 선제골 찬스를 놓치고 말았다.

이어진 코너킥 찬스. '어쩌다FC'는 땅볼 크로스를 하는 결정적인 실수를 저질렀지만, 최병찬이 찬 공이 상대 팀의 자책골로 연결되 운 좋게 첫 골을 기록할 수 있었다. 이후 '마2 축구회'는 계속해서 매서운 공격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전반전은 어쩌다 FC가 1점을 앞서며 종료됐다.

그러나 안정환은 "오늘 다 왜 그러시는 거냐"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자기 생각대로 급하니까 경우의 수를 많이 생각을 못하고 있다. 괜찮다. 좋다. 나쁘지 않은데 행운의 골이 있었지만 지금 0대 0이나 마찬가지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안정환은 "우리가 오히려 뒤집힐 수 있다. 저 팀은 어제 경기에 4대 2로 뒤집은 팀이다. 저력이 있는 팀이다"라면서도 "충분하다. 괜찮다. 우리 여기서 한 골만 더 넣으면 된다."라고 전설들을 격려했다.


이어 후반전. 결승까지 20분이 남은 만큼 양 팀은 모두 초반부터 치열하게 달렸다. '어쩌다FC'는 흘러나온 공을 잡아 모태범이 노마크 찬스를 맞이하기도 했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이에 해설위원 고정운은 이대훈과 모태범의 위치가 바뀌었다며 날카롭게 지적했다. 후반 13분, '어쩌다FC'는 코너킥 찬스를 얻어냈고 모태범의 크로스 후 이용대가 슛을 날려 쐐기 골을 넣는 데 성공했다. '이후에는 상대 팀 선수가 자책골을 기록하는 행운을 얻기도 했다. 어쩌다FC'는 아슬아슬한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김동현의 슈퍼 세이브로 위기를 모면했다. 경기는 '어쩌다FC'의 3대 0 승리로 끝이 났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