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데프콘 "망할놈의 프로, 다신 안나와"→'런닝고' 유재석 전교1등X이광수 꼴찌[종합]

이유나 입력 2021. 01. 24. 18:44 수정 2021. 01. 24. 19:3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런닝고' 콘셉트로 교복을 입은 '런닝맨' 멤버들의 배신과 팀킬이 오늘도 계속됐다.

24일 방송한 SBS '런닝맨'에서는 배우 김보성과 가수 데프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특히 탁구 경기가 미션으로 진행되자 멤버들의 진지함에 배려를 못받은 게스트들의 항의가 폭주했다.

급기야 탁구에 진지해 같은 편인데 벌점만 깔아준 데프콘은 김종국 하하에게는 말 못하고 제작진에게 "내가 다시는 이 놈의 프로그램 나오나 봐라"라며 소리쳐 웃음을 유발했다. 차마 형들에게 직접 말 못하고 카메라를 향해 분노를 터뜨려 소심함을 드러낸 것.

전소민도 탁구를 잘 치지 못하기 때문에 벌점을 깔아줬는데도 팀원들에게 밀려나 학생주임 선생님으로 출연한 신규진에게 팀원들의 이기심을 이르며 벌점을 유도했다.

'런닝고' 테마로 진행된 이번 미션에서 신규진은 런닝고 얼짱 송지효의 목폴라를 지적하다 "너무 춥다"는 애교에 넘어가는가 하면 데프콘에게는 얼굴 자체가 험상 궂어 벌점 5점을 부과하는 등 웃음을 안겼다.

이어 선도부 소속 이광수의 장발에 대한 지적을 하다 가위까지 손에 쥐어주는 멤버들의 몰이에 당황했다. 이광수는 "진짜 잘라도 된다"고 큰소리 쳤고, 유재석은 "영화도 끝났으니 괜찮다"고 부추겼다.

당황한 신규진은 이광수 머리를 잡고 "저는 이런거 잘 몰라요. 진짜 잘라요"라고 말하며 다시 후배 개그맨으로 돌아간 세계관이 흔들린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유재석은 "문제는 이광수를 자르면 뒤에 보성이 형도 잘라야 한다"고 말해 다행히 상황극이 마무리됐다. 이후 김보성 머리채를 잡은 신규진은 "안잘라도 되겠다. 머리칼이 너무 얇다"고 지적해 탈모를 연상시키는 말로 웃음을 더했다.

첫번째 본격 대결을 앞둔 쉬는 시간. 유재석은 옆에서 주식 차트를 자신의 핸드폰으로 보고 있던 김종국의 핸드폰을 흘끗 보고 웃었다.

유재석은 "주식 다 오르는데 석진이 형 것만 안 오른다"며 "요즘 분위기 좋아서 다 오르는데 진짜 석진이 형 것만 안오른다"고 놀렸다.

지석진은 침통한 모습으로 "나도 이상하다"며 시무룩해했다. 양세찬은 "그런데 왜그러는거예요?"라며 지석진의 빨간 양말을 보면서 "형 빨간색 말고 파란색으로 해놔야 한다"고 파란색 하향 화살표를 연상케 했다. 제작진도 "도저히 이유를 모르겠는 하안가 왕코매직"이라며 상향 화살표를 기대한다고 자막으로 전했다.

런닝고 멤버들의 승부욕을 자극한 건 탁구 게임. 특히 탁구에 나름의 부심을 자랑하고 있는 지석진과 김종국은 유재석 이광수 팀에게 밀리자 게스트나 여자 멤버들을 챙기지 않아 웃음을 유발했다.

유재석 이광수 김보성이 팀인 선도부가 1위를 한 가운데 다음 라운드가 진행됐다. 받은 돈을 각각의 써클룸에 잘 숨기고 다른 팀이 찾지 못하게 하는 미션.

하지만 이광수는 김보성이 눈을 가리고 다른 팀을 막으려 할때 자기네 써클방에 들어가 숨겨둔 장소에서 돈을 꺼내 육성회비를 내 자신의 벌점을 깎는 팀킬과 배신이 난무한 상황을 보여줬다.

또 한번 진행된 게임에서 팀원들의 의심을 받은 이광수는 눈을 가리고 지키는 역할을 맡아 자신의 벌점을 깍지 못하는 상황이 됐고, 대신 유재석이 숨긴 돈을 찾아 김보성과 자신의 이름으로 쌓인 벌점을 상당수 없앴다.

결국 승리팀은 배신 없이 게임을 진행해 지폐를 모은 김종국 전소민 지석진 데프콘이 속한 댄스부. 전교 1등은 유재석, 벌점 최고는 이광수가 됐다. 마지막 반성문 벌칙을 받은 3명은 이광수 지석진 김종국이 당첨됐다.

ly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