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충희♥' 최란 "과거 아이 없어 이혼설..산부인과 열 군데 넘게 가" (여고동창생)

조혜진 입력 2021. 01. 24. 18:32

기사 도구 모음

'여고동창생' 최란이 과거 이충희와의 불화설에 시달렸던 때를 떠올렸다.

최란은 "우리 이충희 친구와 제가 인기 절정일 때 결혼을 했다. 그때 아이를 천천히 갖기로 했었다. 2, 3년간 아이 계획이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최란은 "그때 아이가 없으니 불화설, 이혼설이 나오고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당시의 상처를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여고동창생' 최란이 과거 이충희와의 불화설에 시달렸던 때를 떠올렸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산전수전 여고동창생'(이하 '여고동창생')에서는 선우용여, 최란, 심혜진, 김지선이 출연해 난소 건강과 갱년기 극복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前 농구감독이자 최란의 남편인 이충희도 깜짝 등장했다.

이날 최란은 임신이 어려운 부부의 사연을 보고 공감했다. 최란은 "우리 이충희 친구와 제가 인기 절정일 때 결혼을 했다. 그때 아이를 천천히 갖기로 했었다. 2, 3년간 아이 계획이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최란은 "정작 가지려고 하니 쉽지가 않더라"며 "산부인과에 갔더니, 배란 촉진이 안 된다더라. 산부인과 열 군데 넘게 다녔다. 그러다 배란 촉진 주사를 맞아서 둘이 엄청 노력해 쌍둥이가 태어났다"고 과거 임신을 위해 노력했던 때를 떠올리다 눈물을 보였다.

이충희는 "(선수시절) 주말만 나오니까 타이밍이 안 맞더라. 란이가 감독님을 만나 외출 허락을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최란은 "그때 아이가 없으니 불화설, 이혼설이 나오고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당시의 상처를 털어놨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채널A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