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결혼작사 이혼작곡' 박주미, '따뜻-서늘' 오가는 온도차 연기..몰입도UP

최이정 입력 2021. 01. 24. 14:3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박주미가 복합적인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TV CHOSUN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박주미는 라디오 메인 PD 사피영으로 분해 전과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피영(박주미 분)은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한편, 박주미 주연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최나영 기자] 배우 박주미가 복합적인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TV CHOSUN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박주미는 라디오 메인 PD 사피영으로 분해 전과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피영(박주미 분)은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자신의 라디오 서브 작가가 유부남과 바람을 피웠단 사실이 생방송 직전 밝혀져 그야말로 혼돈의 장이었던 것. 하지만 피영은 빠르게 현장을 수습하며 우여곡절 끝에 방송을 마무리했다.

그런가 하면 피영은 딸 지아(박서경 분)와 남편 유신(이태곤 분)과 행복한 한때를 보내며 이상적인 가족의 모습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유신을 바라보는 피영의 눈빛엔 사랑이 가득 담겨 보는 이들마저 미소 짓게 했다.

하지만 평화로움도 잠시 피영은 엄마 서향(이효춘 분)의 전화를 유신이 받자 웃음기 가득했던 표정이 순식간에 굳어졌다. 더불어 서향을 홀로 만나러 간 피영은 날카로운 비수를 꽂으며 냉랭한 기운을 풍겨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피영은 서향의 메시지를 받고 삽시간에 얼음장처럼 차가워졌다. 이어 서향을 찾아간 피영은 서슬 퍼런 분노를 터트려 두 사람 사이에 자리 잡은 감정의 골이 어떤 파란을 일으킬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박주미는 휘몰아치는 전개 속 캐릭터의 내면을 유연하게 그려내며 드라마의 재미를 한층 높였다. 특히 각각의 인물과의 관계에 따라 분위기와 함께 목소리, 제스처까지 변화하는 박주미의 표현력이 보는 내내 빠져들게 했다.

이렇듯 박주미는 냉정과 열정을 오가듯 극명한 온도차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애정 어린 시선부터 날 선 순간까지 캐릭터의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디테일한 연기로 오롯이 녹여냈다.

한편, 박주미 주연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nyc@osen.co.kr

[사진] '결혼작사 이혼작곡'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