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트롯 전국체전' 신미래, 新다크호스..설운도 "마성 있다" 극찬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입력 2021. 01. 24. 11:40

기사 도구 모음

'트롯 전국체전' 신미래가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이날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이 펼쳐졌고, 강원 신미래는 패기 있게 경상 진해성에게 듀엣을 제안하지만 "너랑 나랑 목소리가 어울릴지 모르겠다"라고 거절당해 웃픈 상황의 주인공이 됐다.

그 후 글로벌 김윤길과 '미래로 가는 길'로 뭉쳐 듀엣 무대를 선보이게 된 신미래는 "거절해준 해성 군에게 감사하다"며 김윤길과 커플 케미를 자랑하거나, 인형 비주얼을 뽐내며 눈길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트롯 전국체전’ 신미래가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지난 23일 밤 10시 30분 KBS2 ‘트롯 전국체전’ 8회가 방송됐다. 이날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이 펼쳐졌고, 강원 신미래는 패기 있게 경상 진해성에게 듀엣을 제안하지만 “너랑 나랑 목소리가 어울릴지 모르겠다”라고 거절당해 웃픈 상황의 주인공이 됐다.

그 후 글로벌 김윤길과 ‘미래로 가는 길’로 뭉쳐 듀엣 무대를 선보이게 된 신미래는 “거절해준 해성 군에게 감사하다”며 김윤길과 커플 케미를 자랑하거나, 인형 비주얼을 뽐내며 눈길도 끌었다.

신미래는 김윤길과 함께 ‘꿈속의 사랑’을 스윙 트로트로 재해석하며 무대를 장악했고, 최초로 안무에 도전하며 실력에 숨겨놓았던 끼를 대방출했다.

유니크한 음색과 수준급 안무 실력으로 모두를 사로잡은 신미래는 경상 감독 설운도에게 “심수봉 씨 목소리와 주현미 씨 목소리가 나는 것 같다. 사람을 끌어들이는 마력을 지닌 가수이자 가요계에 필요한 인재”라는 칭찬을 받았다.

제주 코치 주영훈으로부터 “기대치 이상을 보여준 것 같다”고 극찬을 받고, 경기 코치 나태주에게 “댄스가 미래를 바꿨다”는 한줄평도 들은 신미래가 하드캐리한 결과, 미래로 가는 길은 1523점으로 1위를 탈환하기도 했다.

사진=KBS2 ‘트롯 전국체전’ 캡처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