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김성령, 55세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 "세수 하기 전, 아까워서" [★해시태그]

이송희 입력 2021. 01. 24. 09:4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성령이 여전한 동안 외모를 자랑했다.

김성령은 "공들여 헤메 해준 거 아까와서 세수 하기 전...셀카 좀 남겨봅니다"라고 전했다.

사진 속 김성령은 세련된 숏컷과 포근한 니트를 매치한 채 셀카를 찍고 있다.

 특히 김성령은 55세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미모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김성령이 여전한 동안 외모를 자랑했다.

지난 23일 김성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김성령은 "공들여 헤메 해준 거 아까와서 세수 하기 전...셀카 좀 남겨봅니다"라고 전했다.

사진 속 김성령은 세련된 숏컷과 포근한 니트를 매치한 채 셀카를 찍고 있다. 특히 김성령은 55세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미모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성령은 지난해 tvN '나는 살아있다'에 출연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김성령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