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래리킹, 코로나19로 사망..푸틴 대통령 조의 표시

신영은 입력 2021. 01. 24. 09:30

기사 도구 모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 사망한 래리킹에 조의를 표했다.

23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킹은 코로나19 확진으로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세다르 시나이 의료센터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래리킹은 1987년 심장마비로 수술을 받았고, 2017년에는 폐암수술을 받는 등 건강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래리킹. 사진ㅣ연합뉴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 사망한 래리킹에 조의를 표했다.

23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킹은 코로나19 확진으로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세다르 시나이 의료센터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향년 87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킹은 여러 번 푸틴 대통령을 인터뷰했다. 푸틴 대통령은 항상 킹의 높은 전문성과 반박의 여지가 없는 언론인 권위를 평가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래리킹은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다. 1985년부터 25년간 CNN 대담 프로그램 '래리 킹 라이브'에서 유명 인사들을 인터뷰하며 명성을 얻었다. 최근까지 러시아 보도전문채널 'RT'에서 '래리 킹 나우'를 진행했다.

래리킹은 1987년 심장마비로 수술을 받았고, 2017년에는 폐암수술을 받는 등 건강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또 제2형 당뇨병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래리킹은 래리 킹은 1998년 의료보험이 없는 사람들도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래리킹 심장재단’을 세우기도 했다.

고인은 7명의 아내와 8번 결혼해 다섯 명의 자녀를 가졌다. 지난해 아들 앤디 킹(65)과 딸 차이아 킹(52)을 각각 심장 마비와 폐암으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

shinye@mk.co.kr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