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허쉬' 황정민, 윤아에 내부고발 계획 공유..김재철·정준원도 반전 [전일야화]

나금주 입력 2021. 01. 24. 07:25

기사 도구 모음

'허쉬' 정준원이 손병호의 스파이로 밝혀진 가운데, 황정민이 김재철, 양조아의 계획을 알게 됐다.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12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이 이지수(윤아)에게 당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기사가 전광판에 나올 수 있었던 건 한준혁 덕분이었다.

한준혁과 이지수는 김종원 사장, 그리고 김종원 사장을 비난하는 기사를 쓴 최경우(정준원)를 살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허쉬' 정준원이 손병호의 스파이로 밝혀진 가운데, 황정민이 김재철, 양조아의 계획을 알게 됐다.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12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이 이지수(윤아)에게 당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HO 가맹점주 김종원 사장은 갑질 논란에 휩싸여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했다. 그때 이지수가 쓴 기사가 전광판에 나왔고, 김종원 사장은 눈물을 흘렸다. 기사가 전광판에 나올 수 있었던 건 한준혁 덕분이었다. 한준혁과 이지수는 김종원 사장, 그리고 김종원 사장을 비난하는 기사를 쓴 최경우(정준원)를 살렸다.

한준혁이 동료들을 배신하고 15층에 입성한 건 내부고발자가 되어 오수연(경수진) 죽음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였다. 이 사실은 이지수만 알고 있었다. 한준혁은 "네 말이 맞는 것 같아. 수연이가 죽던 날 분명 뭔가가 있었어. 근데 아래에선 알아낼 수 있는 게 없다"라고 밝혔다. 한준혁은 감시를 받을 테니 자신을 아는 척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 계획을 두 사람 외에 아무도 알아선 안 된다고.
 
한준혁은 자신의 의도를 의심하는 양윤경(유선)에게도 끝까지 말하지 않았다. 한준혁은 양윤경에게 갑질 논란은 안지윤(양조아) 대표가 남무그룹을 위해 벌인 쇼이며, 안 대표는 매일한국을 위해 '노 게인 노페인'을 없애주려고 한다고 밝혔다. 양윤경이 "왜 이제 와서 나한테 이런 걸 말해주냐"라고 묻자 한준혁은 "알려줘봤자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으니까. 아니, 하면 안 되니까. 알잖아. 밥이 펜보다 강한 거"라고 밝혔다.

한준혁은 사장 박명환(김재철)에게 '노 게인 노 페인'을 온라인이 아닌 오프라인 광장으로 끌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노 게인 노 페인'의 관심은 이미 사라졌으니, 광장으로 이끌어내 현실을 뼈저리게 느끼게 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면 자연히 소멸하게 될 거라는 것. 그 자리에 영세자영업자를 주축으로 한 '페인 포 게인'을 내세우잔 것이었다.

그런 가운데 최경우의 반전 정체가 공개됐다. 최경우는 나성원의 스파이였다. 나성원에게 고수도 의원과 관련된 일을 보고한 사람이 바로 최경우였던 것. 하지만 최경우는 나성원에게 "이제 그만하고 싶다"란 뜻을 전했다. 나성원은 돈을 주며 최경원을 잡으려 했지만, 최경우는 단칼에 거절했다. 나성원이 최경원 후임으로 이지수를 언급하자 최경운은 날선 경고를 하기도.

이지수는 구 기자를 만나 매일한국 내부고발자가 되지 않을 거란 걸 확실히 말했다. 또한 한준혁은 아빠의 기사를 쓰지 않았고, 오수연의 일은 기삿거리가 아니라 잊지 말아야 할 일이라고 일갈했다.

반전은 또 있었다. 안 대표는 한준혁에게 자신의 진짜 정체를 밝혔다. 안 대표는 박명환 후보 선거캠프 총괄 프로듀서였다. 안 대표가 '노 게인 노 페인' 작업을 한 것도 매일한국이 아닌 정치인이 될 박명환을 위해서였다. 점차 퍼즐을 맞춰가고 있는 한준혁이 어떻게 접근할지 관심이 쏠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