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연회 살린 건 신혜선" 설인아, 김태우에 신혜선 고발 '철인왕후'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1. 01. 24. 06:05

기사 도구 모음

설인아가 신혜선을 해치려 김태우와 손잡았다.

1월 2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13회(극본 박계옥 최아일/연출 윤성식 장양호)에서 조화진(설인아 분)은 질투에 눈이 멀어 김좌근(김태우 분)과 손잡았다.

김좌근은 "중전의 자리가 빈다고 해도.."라며 조화진에게 중전의 자리를 줄 수 없음을 분명히 했고, 조화진은 "내가 바라는 것은 전하의 곁에서 중전이 사라지는 것이다"고 응수 질투심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설인아가 신혜선을 해치려 김태우와 손잡았다.

1월 2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13회(극본 박계옥 최아일/연출 윤성식 장양호)에서 조화진(설인아 분)은 질투에 눈이 멀어 김좌근(김태우 분)과 손잡았다.

조화진은 철종(김정현 분)이 작성한 중전사전을 보고 철종이 중전 김소용(신혜선 분)을 진심으로 마음에 품었다는 데 질투 폭발했다. 이어 조화진은 김좌근을 찾아가 “어제 연회를 살린 건 중전마마시다”고 밝히며 이간질을 시작했다.

김좌근이 “주상을 해친 것이 나라고 생각하지 않냐”고 묻자 조화진은 “조금만 캐내면 밝혀질 일이다. 연회를 망치려고 한 것처럼”이라고 답하며 김좌근이 연회를 망치려 했을 뿐 폭발 사고까지는 일으키지 않았다고 추리했다.

김좌근은 “중전의 자리가 빈다고 해도..”라며 조화진에게 중전의 자리를 줄 수 없음을 분명히 했고, 조화진은 “내가 바라는 것은 전하의 곁에서 중전이 사라지는 것이다”고 응수 질투심을 드러냈다.

조화진의 말에 김좌근은 “전하께서 중전을 마음에 품으셨다?”라고 혼잣말하며 철종과 김소용이 한 편이 됐다고 확신, 김소용을 몰아내 철종을 망칠 새로운 작전을 짜기 시작하며 갈등을 예고했다. (사진=tvN ‘철인왕후’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