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허쉬' 황정민, 윤아에 "감정 담지 말고 팩트만 써" 조언

나금주 입력 2021. 01. 22. 23:56

기사 도구 모음

'허쉬' 황정민이 윤아에게 기사 방향에 대해 조언했다.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11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을 경계하는 이지수(윤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수는 한준혁에게 "다신 안 볼 것처럼 올라가더니 무슨 용건이냐"라고 물었다.

한준혁은 "취재는 끝냈냐. 사장, 알바생 기사 다 썼냐"라고 물었고, 이지수는 "그것도 기조실에서 선배가 던져준 거냐. 아직"이라며 "근데 그걸 제가 왜 선배한테 말해야 하냐"라고 반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허쉬' 황정민이 윤아에게 기사 방향에 대해 조언했다.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11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을 경계하는 이지수(윤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성원(손병호)은 이지수, 최경우(정준원)에게 기사를 써보라고 지시했다. 나성원의 의도를 의심한 한준혁은 이지수를 불러냈다. 이지수는 한준혁에게 "다신 안 볼 것처럼 올라가더니 무슨 용건이냐"라고 물었다. 한준혁은 "취재는 끝냈냐. 사장, 알바생 기사 다 썼냐"라고 물었고, 이지수는 "그것도 기조실에서 선배가 던져준 거냐. 아직"이라며 "근데 그걸 제가 왜 선배한테 말해야 하냐"라고 반발했다.

그러자 한준혁은 "눈앞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닐 수도 있으니까. 이번만큼은 네 생각, 감정 담지 말고 정확하게 확인된 팩트만 써"라고 조언했다. 이지수가 이유를 묻자 한준혁은 "큐대 어설프게 휘둘렀다간 당구대가 찢어져버리거든"이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