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에픽하이 "달력 세트 1억5천만원 이유? 직접 배달+콘서트까지"(스케치북)

조혜진 입력 2021. 01. 22. 23:51

기사 도구 모음

그룹 에픽하이가 초고가 달력 세트에 얽힌 비화를 들려줬다.

22일 방송된 KBS 2TV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는 에픽하이가 출연했다.

이어 그는 "아이돌 분들이 시즌그리팅 할 때 패키지가 있다. 포토카드도 주고 한다. 저희는 가요계 선배로서 모범을 보여야할 것 같았다. 그래서 한 세트가 1억5천9백만원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설명이 필요하다"고 다급히 덧붙인 에픽하이는 "기업세트였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그룹 에픽하이가 초고가 달력 세트에 얽힌 비화를 들려줬다.

22일 방송된 KBS 2TV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는 에픽하이가 출연했다.

이날 유희열은 "근황이 궁금해서 검색을 하면 포털사이트 프로필 사진이 계속 바뀌더라"며 가족사진을 연상케 하는 사진들을 언급했다. 이에 타블로는 "진짜 가족 사진관에서 찍었다"며 "저희가 부탁을 했다. 사진 주시면 아이돌 전문 분한테 부탁을 하겠다고 했는데, '안 된다'고 했다. 자기가 너무 잘 하는데 왜 부탁을 하냐고 하셨다"고 이야기했다.

이들은 해당 사진들을 모아 달력을 제작하기도. 타블로는 "파격적이었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구매욕이 넘쳐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이돌 분들이 시즌그리팅 할 때 패키지가 있다. 포토카드도 주고 한다. 저희는 가요계 선배로서 모범을 보여야할 것 같았다. 그래서 한 세트가 1억5천9백만원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설명이 필요하다"고 다급히 덧붙인 에픽하이는 "기업세트였다"고 설명했다. 타블로는 "대기업에서 직원들을 위해 구매하시면 저희가 직접 배송한다. 달력 1만개를 직접 배달해드리고, 콘서트도 해드린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타블로는 "한 번 해외 기업에서 문의가 들어왔다가 취소됐다. 그래서  아쉬워서 마감 직전에 파격 50%세일을 했는데 끝까지 안 팔렸다"고 덧붙였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