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헨리, 한겨울 수도동파에 당황 "오 마이 갓" (나 혼자 산다)

원민순 입력 2021. 01. 22. 23:44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헨리가 한겨울 수도동파에 당황했다.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가 수도동파에 당황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헨리는 일단 양동이를 내려놓고 소리가 나는 쪽으로 가 봤다.

헨리는 "오 마이 갓. 터졌어"라고 말하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가수 헨리가 한겨울 수도동파에 당황했다.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가 수도동파에 당황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헨리는 옥상에서 야외온천을 즐기고자 미니욕조에 물을 받으려고 했다. 하지만 추운 날씨로 인해 수도꼭지가 얼어버린 상태였다.

헨리는 집안으로 가서 양동이에 물을 받아서 옥상으로 올라왔다. 그때 심상치 않은 소리가 들려왔다.

헨리는 일단 양동이를 내려놓고 소리가 나는 쪽으로 가 봤다. 헨리는 "오 마이 갓. 터졌어"라고 말하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수도가 동파됐던 것.

헨리는 인터뷰 자리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이렇게 터지는 것도 인생 처음이다. 완전히 어떻게 했어야 될지 몰랐다"고 전했다.

헨리는 물이 솟구치는 통에 바지는 다 젖고 안절부절못하다 집 인테리어를 해줬던 지인에게 도움을 청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