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미우새' 민호, 서울대 출신 친형 공개 "잘 생기고 인기 많았다" [어저께TV]

전미용 입력 2021. 01. 18. 06:50 수정 2021. 01. 18. 06:53

기사 도구 모음

민호가 친형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친형 사진을 공개한 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 샤이니 민호가 등장했다.

 민호는 전역한지 이제 한 달이 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미용 기자] 민호가 친형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친형 사진을 공개한 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 샤이니 민호가 등장했다. 민호는 전역한지 이제 한 달이 됐다고 전했다.  전역하고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이 뭐였냐는 질문에 "방송국이 오고 싶었다"고 대답했다. 서장훈은 "父가 축구 감독이신데.. 늘 부족한 0점 짜리 아빠였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에 민호는 "아버지가 선수 시절하고 바로 지도자가 되셔서 엄마와 아들 둘을 보는 시간이 적었다. 그래서 그런 생각을 하신 거 같은데.. 저는 그렇게 생각해 본 적이 단 한번도 없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아버지처럼 축구를 하고 싶었지만 아버지가 반대하셨다"고 대답했다. 서장훈은 "그럼 연예인은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고 민호는 "오디션에 합격했다. 그런데 이번엔 엄마가 반대를 했다. 그래서 공부를 하고 있었다. 이후 인정 받아서 엄마가 허락해주셨다"고 이야기했다. 

서장훈은 "SM 열정 3대 부자잖냐. 그 열정이 친형 영향이라고?"라고 궁금해했고 신동엽은 "서울대 체육학과 전공했다고 하던데.."라고 덧붙였다. 

이에 민호는 "제 승부욕의 근원지가 형이다. 모든 게 저보다 다 낫다. 제가 봤을 때 잘 생겼다. 인기도 많고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잘했다. 형은 늘 전교 10등 안이었다. 부러우면서도 짜증이 났다. 제일 크게 싸운 적은 형 옷을 뺏어 입었을 때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소심한 방식으로 형에게 복수했다가 더 크게 복수를 당해 형한테 까불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준호, 홍인규, 박영진은 김대희 집을 찾아갔다. 박영진은 "집이 좀 쌀쌀하다"고 이야기했고 김준호는 "이 집을 여름에 시원해서 산 건데.. 겨울에도 시원하네"라고 대답했다. 

김대희는 "방송 나가면 큰일 난다"고 이야기했고 김준호는 "지금 방송이야"라고 대답했다.이에 김대희는 "지금 방송인 거야"라고 되물었다. 

이를 지켜보던 홍인규는 "얼굴은 풀 메이크업해놓고선 무슨"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 역시 "얼굴 좀 닦아. 다 떴어"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대희는 화장을 지우면서 "내가 올해 첫 예능이야"라고 말했다. 

이후 김준호가 밥을 먹자고 이야기하자 김대희는 사다리타기를 제안했다. 이에 후배들은 "맨날 사타리 타재"라고 말했고 김대희는 "나는 안 먹어도 돼"라고 이야기해 공분을 샀다. 

김대희는 "나는 준호가 양치질을 하는 걸 못 봤다"라고 폭로했고 김준호는 "하루에 한번 닦아"라고 말해 다들 당황해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