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심진화 "개그맨 월급 40만원 받던 시절 父 생전 메모, 가슴 찢어져"(1호가)

서유나 입력 2021. 01. 18. 06:00

기사 도구 모음

심진화가 돌아가신 아버지가 남긴 가슴 찢어지는 메모에 대해 말했다.

1월 17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 34회에서는 심진화가 젊은 나이 고생만 하다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심진화는 아버지가 가장 그리울 때가 언제냐는 말에 "여보(김원효)랑 결혼하고 나서"라고 답했다.

심진화의 아버지가 돌아가신 나이는 불과 쉰셋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심진화가 돌아가신 아버지가 남긴 가슴 찢어지는 메모에 대해 말했다.

1월 17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 34회에서는 심진화가 젊은 나이 고생만 하다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날 심진화는 어머니를 모시고 술을 곁들인 맛있는 음식을 먹다가 문득 아버지를 떠올렸다. "우리 아빠가 (지병 때문에) 술을 안 먹어야 오래 사는데, 우리 아빠가 이랬다. 술을 안 먹고 좀 더 오래 사느니 내가 행복할 만큼 마시고 일찍 죽겠다고. 그리곤 일찍 죽었다"는 것. 이에 김원효는 "막노동하시는 분 중에 술 안 마시는 분 없다"며 이해했다.

이어 심진화는 "아빠가 이걸 보면 무척 기뻐할 것"이라면서도 "그래서 나는 가끔 엄마가 밉깔(?)스럽다"고 고백했다. 심진화는 "아빠는 제일 힘들 때 돌아가셨잖나. 아빠는 먹는 것도 된장만 먹고 갔다"며 좋은 것 마음껏 누리지 못하는 삶을 사셨던 아버지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심진화는 아버지가 가장 그리울 때가 언제냐는 말에 "여보(김원효)랑 결혼하고 나서"라고 답했다. 심진화는 "결혼 전에는 단 돈 만 원도 없었잖냐. 아빠 돌아가시고 아빠가 수첩에 적어 놓은 메모를 한 번 보고 14년 째인데 다시는 안 본다. 왜냐하면 가슴이 찢어질 것 같아서"라며 "거기에 써 있다. 아빠가 축의금을 너무 내고 싶은데 3만 원이 없는 거다. '진화한테 전화해도 돈이 없겠지?' 라고 써 있다. 그때 벌써 데뷔를 했는데도 개그맨 월급이 40만 원이고 고시원비가 28만 원이었다. 고시원비 내면 지하철비도 밥 먹을 돈도 없었다"고 말했다.

심진화는 "그거 봤을 때 지금 이렇게 돈을 벌게 할 거면 좀 나눠서, 지금 많이 안 줘도 되니 그때 조금만 주지. 결혼하고 잘 되니까 아빠가 내가 잘 된 것 봤으면 얼마나 좋겠나 (라는 생각이 든다). 그게 너무 화가 난다"고 밝혔다. 심진화의 아버지가 돌아가신 나이는 불과 쉰셋이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