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김종국 "양세찬, 내 뒤에서 욕하고 다녀 증거 잡히면 죽일것"(런닝맨)

하수정 입력 2021. 01. 18. 05:32 수정 2021. 01. 18. 05:33

기사 도구 모음

김종국이 양세찬에게 "욕하는 게 증거가 잡히면 죽이겠다"고 선전포고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이 양세찬에게 선전포고를 날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주 방송에 이어 '다시 쓰는 런닝맨' 2탄이 이어졌고, 김종국은 기획의도를 발표한 뒤, 멤버 소개도 읽었다.

또한, 김종국은 "양세찬 예차니 양세바스찬 잇몸천사, 김종국의 애착인형, 하지만 뒤에서 욕을 하고 다님. 일단 모른 척 하다가 증거가 잡히면 죽인다"고 경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하수정 기자] 김종국이 양세찬에게 "욕하는 게 증거가 잡히면 죽이겠다"고 선전포고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김종국이 양세찬에게 선전포고를 날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주 방송에 이어 '다시 쓰는 런닝맨' 2탄이 이어졌고, 김종국은 기획의도를 발표한 뒤, 멤버 소개도 읽었다.

김종국은 "유재석, 변치않는 예능 까불이" "지석진, 토크계의 시라소리 얼마 남지 않은 예능 활동의 마지막 불씨를 태우는 중"이라고 밝혔고, 자신에 대해서는 "김종국 안양 꼬라지, 꼬라지 나면 큰일남. 원래는 가수 노래 잘함. 히트곡 다수 보유, 지금은 예능인으로 더 잘 알려짐. 근데 원래는 가수"라고 말했다.

이광수에 대해 "그냥 돌아이 영원한 스타 버틀러"라며 "못생겼는데 스스로 받아들이질 못함. 팬들이 버릇을 잘못들임"이라고 기재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또한, 김종국은 "양세찬 예차니 양세바스찬 잇몸천사, 김종국의 애착인형, 하지만 뒤에서 욕을 하고 다님. 일단 모른 척 하다가 증거가 잡히면 죽인다"고 경고했다.

이광수는 "소개를 빙자한 선전포고"라고 했고, 양세찬은 "형님 욕 안했다"고 부인해 웃음을 자아냈다. 

/ hsjssu@osen.co.kr

[사진]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