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1호가' 임미숙, 최양락 도박 언급에 분노..김학래 "옛날 얘기 금지" [TV캡처]

김나연 기자 입력 2021. 01. 17. 23:46

기사 도구 모음

'1호가 될 순 없어' 임미숙이 최양락의 김학래 도박 언급에 분노했다.

이날 최양락은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집으로 향했다.

이어 최양락은 "그 시대에는 도박 안 한 사람이 없었다. 장례식장 가면 그냥 화투 치라고 나눠주지 않았냐. 우리 형만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했고, 임미숙은 "양락 오빠가 결혼하라 했는데 내가 공황장애 걸려서 고생한 거 모르냐. 갑자기 얘기 들으니까 성질 난다"고 소리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양락 임미숙 김학래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 임미숙이 최양락의 김학래 도박 언급에 분노했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현숙과 부부 싸움 후 가출하는 최양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양락은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집으로 향했다. 최양락은 "며칠만 신세 지겠다"고 말했고, 임미숙은 "살다 보면 싸울 수는 있는데 집은 나오면 안 된다. 따뜻한 밥해줄 테니까 먹고 집에 들어가라. 무조건 가서 싹싹 빌어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학래는 최양락의 편을 들어줬고, 최양락은 "날 이해해 주는 건 학래 형밖에 없다. 그동안 머리 얘기한 거 미안하다. 이렇게 따뜻한 형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최양락은 "그 시대에는 도박 안 한 사람이 없었다. 장례식장 가면 그냥 화투 치라고 나눠주지 않았냐. 우리 형만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했고, 임미숙은 "양락 오빠가 결혼하라 했는데 내가 공황장애 걸려서 고생한 거 모르냐. 갑자기 얘기 들으니까 성질 난다"고 소리쳤다.

김학래는 "남의 도박 얘기를 왜 하냐. 우리 집에서는 옛날 얘기는 언급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