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갈라서자"..'1호가' 팽현숙♥최양락, 심각한 부부싸움→최수종 '눈물'

김나연 기자 입력 2021. 01. 17. 23:16

기사 도구 모음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최양락이 이혼을 언급하며 서로에게 분노했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양락의 외박에 분노하는 팽현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양락은 조심스럽게 집에 들어왔고, 팽현숙은 "이제 외박까지 하냐. 나 밤새도록 안 자고 기다렸다. 32년 동안 항상 당신이 들어와야 자는 거 모르냐"라며 "그렇게 얼렁뚱땅 넘어갈 생각하지 마라"라고 심각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팽현숙 최양락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 최양락이 이혼을 언급하며 서로에게 분노했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양락의 외박에 분노하는 팽현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팽현숙은 집에서 서러운 눈물을 흘렸다. 그는 "(최양락이) 집에 안 들어오고 외박을 했다. 입장 바꿔서 내가 외박하고 술 마시고 놀다가 아침에 들어오면 기분이 좋겠냐. 맨날 똑같은 얘기를 해도 안 듣는다. 저도 자괴감이 들더라"라며 "전화도 없고 상의 한 마디도 없었다. '날 무시하는 게 아닌가' 생각에 슬펐다"고 말했다.

최양락은 조심스럽게 집에 들어왔고, 팽현숙은 "이제 외박까지 하냐. 나 밤새도록 안 자고 기다렸다. 32년 동안 항상 당신이 들어와야 자는 거 모르냐"라며 "그렇게 얼렁뚱땅 넘어갈 생각하지 마라"라고 심각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최양락은 "김 사장이 전화 와서 아내랑 애들이 어디 간다고 해서 같이 술을 마시다가 잠깐 존다는 게 아침이 됐다. 그게 그렇게 큰 죄인가 싶다. 문자를 보냈으니까 외박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팽현숙 최양락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은 "언제까지 기다리냐. 나가면 왜 안 들어오냐. 나가면 안 들어오고 이제 외박까지 하냐 당신 내 남편 맞냐"라고 소리를 질렀고, 부부의 다툼은 심해졌다.

최양락은 팽현숙을 밀치며 "갈 거다. 지금 나갈 거다"라며 짐을 쌌다. 그는 "술을 마시고 난 뒤 김 사장이 막바지에 나보고 불쌍하다고 하더라. 머리채 잡히고 사냐고 하더라. 막 뭐라고 하니까 그 말이 딱 떠오르더라 내가 참았던 게 폭발했다"고 말했다.

이에 팽현숙은 "미안하다고 사과하면 끝날 일을 적반하장으로 화를 내냐. 빌붙는 것도 하루 이틀이지 당신 하는 일도 없이 나한테 빌붙어 살지 않냐"고 했고, 최양락은 "남편한테 머리채 잡고 쪽파 던지고 그 굴욕을 참아줬으면 반성을 못할망정 늦게 들어오면 당신 때문에 심장이 떨린다"고 말했다. 팽현숙은 이혼 언급까지 했고, 결국 가출했다.

이 영상을 보고 최수종은 "부부라는 게 저렇게 싸우면 안 된다. '당신 내 덕분에 살잖아' 그 말을 해서는 안 된다. 부부 사이에서 위아래는 없다"고 덧붙이며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