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1호가' 최수종 "하희라와 이혼 생각? 이혼은커녕 싸움 조차 생각 안 해"

고승아 기자 입력 2021. 01. 17. 22:1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최수종이 단 한 번도 아내 하희라와 이혼할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패널들이 '하희라씨와 이혼할 생각을 한 번도 안 했냐'는 질문에 "이혼할 생각이 아니라, 싸운다는 것 조차 생각하지 않았다"라며 "도대체 왜 싸우냐, 부부간에 신경전이 존재할 수도 있는데 참고 한숨 눌러본다. 그래서 그런 사소한 것들이 있으면 하희라씨가 먼저 말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JTBC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최수종이 단 한 번도 아내 하희라와 이혼할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사랑꾼' 최수종이 스페셜 게스트로 재방문했다.

이날 김지혜와 박준형 부부는 함께 '차이나는 클라스'를 봤고, 박준형은 아는 체를 하기 시작했다. 김지헤는 "TV를 보고 같이 공감하고 대화를 하고 싶었는데, 맨날 잘난 척을 한다"고 했고, 박준형은 김지혜에게 "당신은 무식하다, 무식의 화수분"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본 최수종은 표정을 찡그린 채 "부부는 짝이자 평생 친구로, 나란히 함께 목표를 향해 가는 대상인데 그러면 뭐하냐"라며 "사람은 믿음의 대상이 아니라 사랑의 대상이고, 그렇게 싸워서 무엇하냐"고 반문했다.

이에 패널들이 '하희라씨와 이혼할 생각을 한 번도 안 했냐'는 질문에 "이혼할 생각이 아니라, 싸운다는 것 조차 생각하지 않았다"라며 "도대체 왜 싸우냐, 부부간에 신경전이 존재할 수도 있는데 참고 한숨 눌러본다. 그래서 그런 사소한 것들이 있으면 하희라씨가 먼저 말한다"고 밝혔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