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지상렬, 장광 딸 미자에 애정공세 "장모님 모시고 싶다" (미우새)

이이진 입력 2021. 01. 17. 22:15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지상렬이 미자에게 호감을 표현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지상렬이 미자에게 호감을 드러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때 김희철과 지상렬은 미자가 그린 그림을 보고 감탄했고, 장광은 "명색이 홍대 미대 동양화과 출신이다"라며 자랑했다.

또 지상렬은 미자가 모은 술병을 보며 감탄했고, "이런 여자친구를 만나면 좋을 거 같다. 미자 씨 술은 계속 먹여줄 수 있다"라며 호감을 표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개그맨 지상렬이 미자에게 호감을 표현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지상렬이 미자에게 호감을 드러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희철과 지상렬은 장광의 집을 찾았다. 이때 김희철과 지상렬은 미자가 그린 그림을 보고 감탄했고, 장광은 "명색이 홍대 미대 동양화과 출신이다"라며 자랑했다.

또 지상렬은 미자가 모은 술병을 보며 감탄했고, "이런 여자친구를 만나면 좋을 거 같다. 미자 씨 술은 계속 먹여줄 수 있다"라며 호감을 표현했다.

특히 미자가 귀가했고, 지상렬은 "실제로 한번 보고 싶었다"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지상렬과 미자는 개그맨이라는 공통점으로 공감대를 형성했고, 지상렬은 "어머님이 잘 챙겨주셨다. 개인적으로 저런 장모님 모시고 싶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