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BC연예

신혜선, 회오리 감자로 수라간 접수.."입맛의 전쟁터에서 살아남은 음식"(철인왕후)

이주원 입력 2021. 01. 17. 22:09

기사 도구 모음

신혜선이 회오리 감자로 수라간을 또다시 접수했다.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는 중전 김소용(신혜선)이 요리로 위기에 빠진 수라간을 구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신혜선)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김정현) 사이에서 벌어지는 스캔들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혜선이 회오리 감자로 수라간을 또다시 접수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는 중전 김소용(신혜선)이 요리로 위기에 빠진 수라간을 구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수라간은 연회를 앞두고 분주한 상황이었지만 식수에 누군가 독초를 타는 바람에 식수들이 모두 병이 나 드러눕게 됐다.

바로 그 때 김소용이 구세주처럼 등장했다. 그는 "이번 연회를 위해 특별히 주상이 보내셨다. 지옥같은 주방을 구원하러 왔지"라며 팔을 걷어붙였다.

시간이 촉박하자 김소용은 "감자 하나 줘봐. 샘플 만들테니까. 이제 불에 기름 올려"라며 회오리 감자를 뚝딱 완성해 만복(김인권)을 놀라게 했다.

만복은 "가운데를 관통하니 모양도 좋고 감자의 중앙까지 골고루 익힐 수 있고. 이런 신박한 조리법을 어찌 생각하셨는지?"라며 감탄했다.

이에 김소용은 "스트릿 푸드는 시간과의 싸움이거든. 입맛의 전쟁터랄까. 치열한 전쟁터에서 살아남은 음식이야"라며 뿌듯해했다.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들어 '저 세상 텐션'을 갖게 된 중전 김소용(신혜선)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김정현) 사이에서 벌어지는 스캔들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캡처 tvN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