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1박 2일' 딘딘, 잔머리 폭발..PD인 척 하고 컵라면+음료 주문

김나영 입력 2021. 01. 17. 19:12

기사 도구 모음

딘딘의 잔머리가 폭발했다.

이때 딘딘은 "혹시 여기 룸서비스 되지 않을까?"라며 잔머리를 굴렸다.

이후 안된다는 전화가 왔고, 딘딘은 "협상을 하겠다"라며 당당하게 전화를 들었다.

딘딘은 "'1박2일' PD인데 멤버들한테 라면 넣어주셔도 될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딘딘의 잔머리가 폭발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소원 성취 투어 : 다 이루소’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문세윤의 소원 덕분에 풀빌라로 가 휴식을 취하게 됐다.

딘딘의 잔머리가 폭발했다. 사진=1박2일 캡쳐
이때 딘딘은 “혹시 여기 룸서비스 되지 않을까?”라며 잔머리를 굴렸다. 관리자에게 전화한 딘딘은 “컵라면 5개랑 음료수 5개도 올려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이후 안된다는 전화가 왔고, 딘딘은 “협상을 하겠다”라며 당당하게 전화를 들었다.

딘딘은 “‘1박2일’ PD인데 멤버들한테 라면 넣어주셔도 될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