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세계일보

'예능유망주' 장항준, 신이 내린 팔자? "아내 김은희 덕에 명품 가져봐"(놀면뭐하니)

강소영 입력 2021. 01. 17. 11:49

기사 도구 모음

  장항준(사진) 감독이 아내 김은희 작가의 성공 덕분에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또한 장항준은 자신의 타고난 팔자에 대해 언급하며 "엄마가 미신을 아주 좋아하신다. 점집에서의 공통적인 표현이 '만 명의 한명 팔자다, 인생에 고통이 없고 행복만 있다'(고 했다)"고 말하며 "감독이 됐다고 하는데 이 정도 가지고? 하다가 김은희씨가 터졌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항준(사진) 감독이 아내 김은희 작가의 성공 덕분에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놀면 머하니?’에서는 장항준 영화감독이 예능유망주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데프콘은 “예전보다 부티난다”고 장항준을 치켜세웠고 장항준은 명품 브랜드 이름을 말하고 “이 옷 마저도 아내가...”라고 말하며 “처음으로 가져본 명품”이라고 자랑했다. 

이어 장항준은 “주변에서 와이프 잘 돼서 좋겠어. 아내 덕에 편하게 살아서 좋지? 라며 수많은 사람한테 그 이야기를 듣는다”면서 “너무 좋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했다. 

 
또한 장항준은 자신의 타고난 팔자에 대해 언급하며 “엄마가 미신을 아주 좋아하신다. 점집에서의 공통적인 표현이 ‘만 명의 한명 팔자다, 인생에 고통이 없고 행복만 있다’(고 했다)”고 말하며 “감독이 됐다고 하는데 이 정도 가지고? 하다가 김은희씨가 터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본인의 능력으로 잘 될 거라고 착각하셨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MBC ‘놀면 머하니?’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