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한국일보

김부선, 정인이 사건에 분노→양부모 엄벌 촉구

진주희 입력 2021. 01. 16. 23:54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부선이 정인이 사건을 향해 목소리를 냈다.

김부선은 15일 자신의 SNS에 "세상에 태어난 지 8일 만에 생모에게 버림받고 16개월 만에 양부모 학대 속에서 정인이가 잔인하고 끔찍하게 죽었다"며 "정인이 그알 방송 보고 나는 체중이 8㎏이나 빠졌다"고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부선이 정인이 양부모 엄벌을 촉구했다.김부선 SNS

배우 김부선이 정인이 사건을 향해 목소리를 냈다.

김부선은 15일 자신의 SNS에 "세상에 태어난 지 8일 만에 생모에게 버림받고 16개월 만에 양부모 학대 속에서 정인이가 잔인하고 끔찍하게 죽었다"며 "정인이 그알 방송 보고 나는 체중이 8㎏이나 빠졌다"고 운을 뗐다.

이어 "31년 전 내 딸은 생후 4개월 핏덩어리 아기였을 때 눈 앞에서 어이없이 아이 아빠에게 빼앗기고, 그 후 16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며 “내 딸은 살아서 어미를 만났지만 정인이는 죽어서 우리를 만났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김부선은 "난 용기를 냈고 남부지법으로 달려갔다"며 "정인이 양모를 태운 법무부 호송버스 정면에 눈 덩어리를 두 번이나 던지고도 분이 안 풀려 창문을 손바닥이 얼얼하도록 서너 차례 치고 바로 경찰에게 패대기 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날계란 갖고 갈 걸 생각도 했지만 체포될까 봐 참았다. 낯선 엄마들과 길에서 나는 함께 '장○○ 살인자라며 함께 외치고 울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부선은 정인이 양부 역시 아동학대치사 공범이라고 말하며 즉시 구속 수사가 진행되길 희망한다. 사법정의를 보고 싶다"라며 "정인이를 죽인 모든 공범들을 재판부가 중형으로 처벌할 때 진정한 사법개혁이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한편 '정인이 사건'은 지난해 10월 서울 양천구 목동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16개월 여아가 사망한 사건이다. 아이의 머리와 복부에 큰 상처가 있는 것을 발견한 의료진이 아동학대를 의심해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정인이 사건'은 지난 2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방송을 통해 알려진 후 사회적 반향이 뜨겁게 일고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