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트전체' 이송연, 지적 장애 언니와 부른 감동의 '홀로 아리랑'..현장 눈물바다

이하나 입력 2021. 01. 16. 23:43

기사 도구 모음

이송연이 언니와 추억이 담긴 노래로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1월 16일 방송된 KBS 2TV '트롯 전국체전' 3라운드 1:1 데스매치에서 이송연과 완이화가 대결을 펼쳤다.

남다른 감성으로 화제를 모았던 충청팀 이송연과 글로벌팀 완이화는 대결 상대로 만났다.

무대에는 이송연 언니의 영상이 등장해 마치 함께 무대를 부르는 것 같은 아름다운 무대를 보여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이송연이 언니와 추억이 담긴 노래로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1월 16일 방송된 KBS 2TV ‘트롯 전국체전’ 3라운드 1:1 데스매치에서 이송연과 완이화가 대결을 펼쳤다.

남다른 감성으로 화제를 모았던 충청팀 이송연과 글로벌팀 완이화는 대결 상대로 만났다. 선공에 나선 완이화는 조용필의 ‘바람의 노래’와 자신이 부른 미얀마 곡 ‘나는 하나의 집을 원해요’를 접목한 무대를 꾸몄다.

“집이라는 의미가 따뜻하고 행복한 가족의 품 같은 곳”이라고 밝힌 완이화는 담담하면서도 진심을 다한 무대로 감독, 코치진과 선수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에 맞선 충청팀 국악소녀 이송연은 지적장애가 있는 언니와 3년간 공연하면서 가장 많이 불렀던 ‘홀로 아리랑’을 선곡했다. 이송연은 “언니와 소통할 때 어려움이 있는데, 언니와 소통할 수 있는게 음악이다. 저희를 이어주고 있는 느낌이 든다”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무대에는 이송연 언니의 영상이 등장해 마치 함께 무대를 부르는 것 같은 아름다운 무대를 보여줬다. 감동의 눈물을 흘린 감독, 코치진들은 선택을 앞두고 “너무 잔인하다”고 괴로워했다.

이송연은 11대 7로 완이화를 이겼다. 완이화의 탈락에 모두가 안타까워한 가운데, 완이화는 “1라운드 때부터 지금까지 노래하기 전에 기도를 한다. 아빠가 같이 노래 불러 달라고. 아빠가 같이 있어서 3라운드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거고, 아빠에게 감사하고 많이 사랑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KBS 2TV ‘트롯 전국체전’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