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이경진 "아들 낳으러 나간 父, 혼자 딸 넷 키운 母"..안타까운 가정사 ('백반기행')[SC리뷰]

이우주 입력 2021. 01. 16. 06:4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백반기행' 이경진이 안타까운 가정사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전라북도 전주로 맛기행을 떠났다.

이날의 게스트는 배우 이경진. 이경진이 전주에 온 이유는 모친의 고향이기 때문이었다. 이경진은 모친에 대해 "저희 엄마가 예전에 딸 넷을 혼자 키우셨다. 안 하신 게 없었다"며 "어묵 공장을 하신 적이 있다. 집에 들어오시면 기름 냄새가 난다. 그 기억이 난다"고 떠올렸다.

전주의 명물은 역시 콩나물 국밥. 애주가인 이경진은 콩나물국밥에 모주를 곁들여 마셨다. 모주의 모는 어머니를 의미한다고. 이에 이경진은 어머니를 다시 한 번 떠올렸다. 이경진은 "부모님이 아들을 낳으려고 2년 터울로 딸을 넷이나 낳았다. 아버지가 아들 낳으러 간다고 떠났다. 가는 것도 이상한 거 아니냐. 우리는 돌보지도 않았다. 결국 아들을 보셨단다"고 고백했다.

"어머니가 재가를 안 하셨냐"는 질문에 이경진은 "제가 못 가게 했다. 그런데 나이 들어서 보니까 우리 엄마가 참 불쌍하게 사셨구나 싶다. 서른 다섯에 혼자 되시고 딸 넷을 혼자 키우셨다"고 미안한 마음과 존경심을 드러냈다.

콩나물 국밥은 이경진에게 남다른 애정이 있는 음식이었다. 유방암을 투병했던 이경진이 많이 먹었던 음식이라고. 이경진은 "8년 전에 유방암으로 고생했다. 제가 아팠을 때 음식을 아무것도 못 먹는데 먹어야 하는 상황이라 콩나물 국밥을 찾아 다니면서 먹은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허영만이 "스무 살 때부터"라고 말문을 열자 이경진은 "혼자 살았다"고 얘기해 허영만을 당황하게 했다. 허영만은 "그거 물어보려 한 거 아니"라면서도 "근데 진짜 결혼 안 했냐"고 이유를 물었다. 이경진은 "신뢰 가는 남자가 없어서"라며 "너무 바빴다. 하려고 보니까 마흔 살이 넘었다"고 바쁘게 지내느라 혼기를 놓쳤다고 밝혔다. 허영만이 "아직도 안 늦었다"고 하자 이경진은 "동반자, 친구 같은 남자를 만나고 싶다"고 희망했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