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오윤아 "아들 발달장애 약 부작용으로 살 쪄, 10kg 감량 목표"(편스토랑)

서유나 입력 2021. 01. 16. 06: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오윤아가 아들 민이의 다이어트 계획을 전했다.

1월 15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 62회에서는 오윤아가 아들 민이와 함께 새해 계획을 세웠다.

이날 오윤아가 민이와 함께 계획한 첫 번째 목표는 다이어트였다. 오윤아는 "꼭 올해는 10㎏을 빼야 한다. 10㎏을 빼야 건강에 이상이 없단다"며 몇 번이고 이 다짐을 되새겼다.

이후 오윤아는 민이의 다이어트에 대해서, 발달장애 때문에 꾸준히 먹는 약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오윤아는 "그 약의 부작용 100%가 먹는 것. 먹는 게 제어가 안 된다"며 "약은 꼭 먹어야 한다. 감정 조절도 일반 사람과 다르다 보니 뇌를 컨트롤하는 능력이 떨어져서 약을 먹어 밸런스를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윤아는 "약은 중학교 때까지만 먹는 걸로 알고 있다. 조금 더 먹으면 간도 안 좋아지고 다른 합병증도 생길 수 있다더라. 더 찌면 위험할 수 있다고 해 중학교까지만 먹이고 고등학교 때부턴 자기가 컨트롤할 수 있도록 능력을 키워주는 교육을 해야 한다. 제가 노력을 해야 한다"며 그 때문에 올해 목표가 "운동을 엄청나게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모든 패널들은 격려와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