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티브이데일리

'예스터데이' 박상민 "조항조는 내게 우상 같은 존재"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01. 15. 23:52

기사 도구 모음

'예스터데이'에서 가수 박상민이 조항조에 대해 말했다.

이날 조항조는 박상민의 등장에 "이게 어떻게 된 거냐. 여기에 따로 나와야 할 가수분들이 이렇게 다 나오면 어떡하냐"고 놀라워했다.

박상민은 "조항조 형님의 인생 이야기를 하는데, 제가 빠지면 안 된다. 난 형님이 가는 길을 그래도 따라가고 싶어 하는 가수다. 보기엔 제가 형 같겠지만 동생이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예스터데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예스터데이'에서 가수 박상민이 조항조에 대해 말했다.

15일 밤 방송된 MBN 음악프로그램 '인생앨범 예스터데이'(이하 '예스터데이')에는 가수 박상민이 몰래 온 손님을 깜짝 출연했다.

이날 조항조는 박상민의 등장에 "이게 어떻게 된 거냐. 여기에 따로 나와야 할 가수분들이 이렇게 다 나오면 어떡하냐"고 놀라워했다.

박상민은 "조항조 형님의 인생 이야기를 하는데, 제가 빠지면 안 된다. 난 형님이 가는 길을 그래도 따라가고 싶어 하는 가수다. 보기엔 제가 형 같겠지만 동생이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상민은 "조항조 형님과 비슷하게 음악을 시작했다. 고교 시절 밴드로 음악을 시작했는데, 그러다 언더에서 꽤나 유명한 호랑나비에 발탁돼 활동했다. 그 당시에 형님이 어떤 그룹을 했고, 얼마나 잘했다는 소문을 익히 들어왔기 때문에, 저에게 있어선 우상 같은 존재"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N '예스터데이']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