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허쉬' 황정민, 내부고발자 되겠단 정희태 만류 "변호사 개업도 못해"

나금주 입력 2021. 01. 15. 23:48

기사 도구 모음

'허쉬' 황정민이 정희태의 고발에 미안해했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9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을 위로하는 이지수(윤아), 양윤경(유선), 김기하(이승준), 정세준(김원해)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준혁이 "지금 내부고발자라도 되겠단 말이냐"라고 놀라자 서재원은 "기왕이면 공익제보자라고 하자"라고 밝혔다.

이에 한준혁은 자신이 더 미안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허쉬' 황정민이 정희태의 고발에 미안해했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9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을 위로하는 이지수(윤아), 양윤경(유선), 김기하(이승준), 정세준(김원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재원(정희태)은 한준혁을 만나 "공식적으로 말할게. 너희 사회부장이랑 우리 차장이랑 손뼉 맞춘 거 맞다. 애초에 기소 의지가 없었다"라고 밝혔다.

서재원은 고유섭 부정청탁비리 관련수사 자료를 건네며 "고유섭 맨날 불러다가 시나리오 쓰고 외우게 했다. 그거 우연히 보고 고민 많이 했다. 이 사람들이 검사 맞나. 아니 검사가 원래 이런 건가"라고 밝혔다.

한준혁이 "지금 내부고발자라도 되겠단 말이냐"라고 놀라자 서재원은 "기왕이면 공익제보자라고 하자"라고 밝혔다. 한준혁은 "너 이러면 이제껏 쌓아놓은 거 한순간에 다 무너지는 거다. 이러고 나오면 변호사 개업도 못한다"라고 만류했다. 서재원은 "차장이 나 직접 불러서 너랑 무슨 관계냐고 따지길래 나 솔직히 너 잘 모른다고 했다. 잘했지.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에 한준혁은 자신이 더 미안하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