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황재균, 널찍한 거실+깔끔한 화이트톤 인테리어 새 집 공개(나혼산)[결정적장면]

이하나 입력 2021. 01. 15. 23:40

기사 도구 모음

야구선수 황재균이 지난해 이사한 새 집을 공개했다.

황재균은 "지난해 8월 이사했다"며 새 집을 공개했다.

황재균의 집은 현관문을 들어서자마자 빼곡하게 펼쳐진 운동화 컬렉션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결혼해서 아기와 신으려고 아기 신발을 준비해뒀던 황재균은 "금방 신길 줄 알았는데 7년째 소장 중이다"고 씁쓸해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야구선수 황재균이 지난해 이사한 새 집을 공개했다.

1월 1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황재균이 2년 만에 출연했다.

황재균은 “지난해 8월 이사했다”며 새 집을 공개했다. 황재균의 집은 현관문을 들어서자마자 빼곡하게 펼쳐진 운동화 컬렉션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이트 톤 복도를 지나면 확 트인 거실이 눈 앞에 펼쳐졌고, 거실 한 편에는 황재균의 야구 역사가 담긴 물건들이 장식 돼 있었다. 지난 번에 살던 집처럼 아기 신발도 놓여 있었다. 결혼해서 아기와 신으려고 아기 신발을 준비해뒀던 황재균은 “금방 신길 줄 알았는데 7년째 소장 중이다”고 씁쓸해 했다.

자전거, 피규어 등 취미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 침실과 테라스에 이어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받은 골든 글러브도 눈에 띄었다. 황재균은 “제가 골든 글러브를 올해 처음 받았다”고 뿌듯해 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