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허쉬' 황정민, 손병호에 분노 "기사로 장난치다 또 누구 죽는 꼴 보려고"

나금주 입력 2021. 01. 15. 23:31

기사 도구 모음

'허쉬' 황정민이 손병호에게 기사로 장난치지 말라고 분노했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9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이 고수도 의원 사건의 퍼즐을 맞추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한준혁은 "기사로 장난치다 누구 다치고 죽는 꼴을 대체 몇 번이나 더 보시려고요"라고 분노했다.

한준혁은 "마지막 퍼즐 조각만 찾아내면 기사 써서 제대로 한번 조져볼게요"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허쉬' 황정민이 손병호에게 기사로 장난치지 말라고 분노했다.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9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이 고수도 의원 사건의 퍼즐을 맞추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준혁은 나성원(손병호)이 쓴 정정보도를 읊으며 "잘 읽고 곱씹어보니까 우리 회사는 공식적으로 오보한 적이 없지만, 재판부는 우리 오보 덕에 무죄를 선고할 수 있고, 검찰은 자기 책임을 우리한테 떠넘길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나성원은 "폼이 제법 올라오나 싶었는데 어째 감은 예전만 못한 것 같다"라며 "고수도를 조지랬지, 누가 사장까지 조지랬어?"라고 말했다. 나성원이 심어둔 사람도 강주안(임성재)이 아니었다고.

한준혁이 "그럼 대체 뭘 밝히고 싶었던 거냐"라고 묻자 나성원은 "알아줬으면 하는 게 있었다면 이 일로 우리 식구 중 다친 사람이 아무도 없었단 거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한준혁은 "기사로 장난치다 누구 다치고 죽는 꼴을 대체 몇 번이나 더 보시려고요"라고 분노했다. 한준혁은 "마지막 퍼즐 조각만 찾아내면 기사 써서 제대로 한번 조져볼게요"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