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윤은혜, 신혼 간미연♥황바울 애정행각에 "충격적" ('편스토랑')

입력 2021. 01. 15. 23:15

기사 도구 모음

신혼인 간미연, 황바울 부부의 애정행각에 윤은혜가 놀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간미연, 황바울 부부가 윤은혜의 집을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윤은혜가 요리하는 사이 간미연, 황부울 부부의 달달함이 폭발했다.

황바울이 간미연에게 "우리 애기 졸리지?"라고 하자 VCR을 보고 있던 허경환이 "눈이 저렇게 땡그란데 졸리다고"라고 버럭해 폭소케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신혼인 간미연, 황바울 부부의 애정행각에 윤은혜가 놀랐다.

15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어묵’을 주제로 한 20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간미연, 황바울 부부가 윤은혜의 집을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윤은혜표 ‘옥수동 윤식당’ 손님으로 방문한 것.

윤은혜가 요리하는 사이 간미연, 황부울 부부의 달달함이 폭발했다. 두 사람의 애정행각에 스튜디오에서 VCR을 보고 있던 이들이 깜짝 놀라기도. 이연복 셰프가 “어허! 떼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바울이 간미연에게 “우리 애기 졸리지?”라고 하자 VCR을 보고 있던 허경환이 “눈이 저렇게 땡그란데 졸리다고”라고 버럭해 폭소케 했다.

오윤아가 “요리하길 잘했네. 셰프로 (주방에) 들어가 있길 잘했어”라고 하자 윤은혜가 “저 충격적”이라며 “저 저런 모습 못 봤거든요”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