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날아라 개천용' 배성우→정우성 "얼굴 좋아보여" [TV체크](종합)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1. 15. 23:11

기사 도구 모음

'날아라 개천용' 배성우가 정우성으로 교체됐다.

15일 밤 방송된 SBS '날아라 개천용'에서는 하차한 배성우 대신 박삼수 역으로 대체투입된 정우성의 첫 등장이 그려졌다.

박삼수 역이 기존의 배성우에서 정우성으로 교체됐기 때문.

박삼수로 대체 투입된 정우성은 "요즘 내가 어색해. 예전의 내가 아니잖아"라고 받아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TV체크] ‘날아라 개천용’ 배성우→정우성 “얼굴 좋아보여” (종합)

‘날아라 개천용’ 배성우가 정우성으로 교체됐다.

15일 밤 방송된 SBS ‘날아라 개천용’에서는 하차한 배성우 대신 박삼수 역으로 대체투입된 정우성의 첫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태용(권상우), 박삼수(정우성), 이유경(김주현)이 재심 재판을 설계한 숨은 배후 추적에 나서는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이유경은 박삼수를 자세히 바라보며 “선배 뭔가 달라진 것 같은데. 뭔가 어색해졌는데. 뭐지?”라고 물었다. 박삼수 역이 기존의 배성우에서 정우성으로 교체됐기 때문. 박삼수로 대체 투입된 정우성은 “요즘 내가 어색해. 예전의 내가 아니잖아”라고 받아쳤다. 이어 사무실에 도착한 박태용도 천연덕스러운 표정으로 “일이 술술 풀려서 그런가. 박 기자님 얼굴이 상당히 좋아 보이시네. 키높이 신었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박삼수 역을 연기했던 배성우는 음주운전 혐의로 물의를 일으켜 지난해 12월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최대한 편집돼 이미 촬영을 마친 16회까지만 등장했다. 대체 투입된 소속사 이사 정우성이 오늘 방송된 17회부터 극을 이끌어갈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