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임영웅, 최현우 팔 분리 마술에 '깜짝'.. "팔에 감각이 없어" 너스레 ('사랑의 콜센타')

김예솔 입력 2021. 01. 15. 23:04

기사 도구 모음

임영웅이 마술사 최현우와 함께 마술을 선보였다.

15일에 방송된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고민해결사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소통 전문가 김창옥, 육아 박사 오은영,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수학 일타 강사 정승제, 마술사 최현우, 댄스 마스터 박지우가 등장했다.

최현우는 임영웅에게 의문의 상자로 팔을 넣으라고 했다.

최현우는 임영웅의 팔이 들어간 상자에 칼을 꽂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예솔 기자] 임영웅이 마술사 최현우와 함께 마술을 선보였다. 

15일에 방송된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고민해결사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소통 전문가 김창옥, 육아 박사 오은영,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수학 일타 강사 정승제, 마술사 최현우, 댄스 마스터 박지우가 등장했다. 

이날 최현우가 고민해결사 특집으로 등장했다. 최현우는 라디오를 켜고 음악을 고르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최현우는 "임영웅 나와"를 외쳤다. 최현우는 임영웅에게 의문의 상자로 팔을 넣으라고 했다. 

최현우는 임영웅의 팔이 들어간 상자에 칼을 꽂았다. 이어서 상자를 분리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임영웅은 아무렇지 않게 팔을 빼고 기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최현우는 라디오 위에 천을 덮은 후 한 순간에 사라지는 마법을 선보여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임영웅은 "팔을 잘랐다 붙였더니 감각이 사라진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창옥은 "나는 장민호씨를 좋아해서 파트너 선정할 때 장민호와 함께 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라고 말했다. 붐은 김창옥을 보며 "고라니 눈빛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찬원 역시 "두 분이 닮았다"라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 방송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