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편스토랑' 오윤아 "아들 송민 요즘 사춘기, 조금 늦게 왔다"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01. 15. 23:01

기사 도구 모음

'편스토랑' 오윤아가 아들 송민의 사춘기에 대해 말했다.

15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오윤아의 일상이 소개됐다.

이날 송민은 "한복을 입자"는 엄마 오윤아의 말에 칭얼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더니 송민은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고, 오윤아는 그런 아들을 품에 안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편스토랑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편스토랑' 오윤아가 아들 송민의 사춘기에 대해 말했다.

15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오윤아의 일상이 소개됐다.

이날 송민은 "한복을 입자"는 엄마 오윤아의 말에 칭얼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한복을 입기 싫은 표정을 짓기 시작한 것.

오윤아는 "요즘 사춘기가 왔다. 5학년 즈음이면 온다고 하더라. 민이의 경우엔 조금 늦게 온 거다. 그래서 요즘에 제가 좀 힘들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곧 송민은 엄마의 눈치를 보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송민은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고, 오윤아는 그런 아들을 품에 안았다. 그러면서 오윤아는 "엄마도 울었죠"라고 묻는 도경완에 "전 울면 안 된다. 이겨내야 한다"고 답했고, 이영자는 "엄마는 정말 대단한 것 같다"고 감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편스토랑']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