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빡세다" 윤여정→박서준·최우식, 영업 1일차 '멘붕'에도 성공적 마무리 (윤스테이) [종합]

정안지 입력 2021. 01. 15. 22:58

기사 도구 모음

'윤스테이' 1일 차 영업에 직원들은 "너무 힘들다"고 한 숨을 내쉬었다.

15일 방송된 tvN '윤스테이'에서는 영업 1일차에 돌입한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최우식의 모습이 공개됐다.

정유미와 박서준은 저녁 준비, 윤여정은 손님 맞이, 이서진은 다이닝룸 세팅, 최우식은 방 안내를 하며 바쁘게 움직였다.

박서준은 숯담당 이서진에게 "숯이 필요하다"고 했고, 이서진은 음료 세팅, 숯 등 밀려드는 일에 "우식이 어디갔니?"라며 최우식을 찾아 웃음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윤스테이' 1일 차 영업에 직원들은 "너무 힘들다"고 한 숨을 내쉬었다.

15일 방송된 tvN '윤스테이'에서는 영업 1일차에 돌입한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최우식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최우식은 호주, 네덜란드 손님들이 머물 '진'으로 안내했다. 최우식은 한옥에 대해 소개하고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영화 '기생충' 아느냐, '기생충'에 나온다"고 했다. 뒤늦게 최우식을 알아 본 손님들은 놀랐고, 최우식은 "머리가 길어서 사람들이 잘 못알아 본다"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이후 손님들은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기생충'에 나온 배우가 픽업해 줬다. 내가 배우냐고 물어봤는데 '기생충'에 나왔다고 했다. 꼭 꿈 같다"며 자랑했다.

외국인 손님들이 쉬고 있던 그 시각, 이서진과 최우식은 마지막 손님 네팔 가족 픽업에 나섰다.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서울을 벗어났다는 네팔 가족. 최우식은 "외부와 분리 됐고, 방역도 했다. 편히 즐겨도 된다"고 했다.

'윤스테이' 첫 저녁 영업. 정유미와 박서준은 저녁 준비, 윤여정은 손님 맞이, 이서진은 다이닝룸 세팅, 최우식은 방 안내를 하며 바쁘게 움직였다.

6시 30분. 시간에 맞춰 외국인 손님들이 다이닝 룸으로 향했고, 정유미는 "한 테이블만 받아도 큰일났다"고 긴장하자 박서준은 "할 수 있어"라고 했다.

미국 가족 손님은 닭강정 2개, 떡갈비 2개, 막걸리, 맥주, 콜라 2개를 주문했다. 박서준은 숯담당 이서진에게 "숯이 필요하다"고 했고, 이서진은 음료 세팅, 숯 등 밀려드는 일에 "우식이 어디갔니?"라며 최우식을 찾아 웃음을 안겼다.

3인 친구 손님은 떡갈비와 닭강정, 궁중 떡볶이, 막걸리를 주문했다. 주방에서는 에피타이저부터 닭강정을 차례대로 선보였고, 닭강정은 어린이들과 외국인들의 입맛을 제대로 저격했다.

특히 앞서 "할 수 있어"라고 외쳤던 박서준은 전채요리부터 후식까지 포함된 코스요리에 "둘이선 진짜 무리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여기에 7시 30분 저녁 손님들까지 등장, 박서준은 "진짜 빡세다"며 한숨을 내 쉬고 정유미는 고장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최우식은 박서준에게 "밖에도 엄청 바빴다"고 하자, 이서진은 "우식이는 타고난 것 같다. 설명 잘 하고 장난 아니다"고 칭찬해 최우식을 웃게 했다.

한편 첫 영업을 마무리 한 직원들은 내일 메뉴를 점검하며 저녁 식사를 했다. 다음날, 직원들은 손님들 아침 준비를 위해 새벽 6시 30분 부터 준비를 시작했다.

아침 메뉴는 호박죽과 만둣국. 정유미와 박서준, 최우식은 재료를 준비하며 아침 준비를 시작했다. 이어 이서진은 과일을 꽉꽉 채워 손님들을 위한 주스를 준비를 하며 영업 2일차를 시작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