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날아라 개천용' 정우성X김주현, 권상우 독단 행동에 분노 "각자 갈 길 가자"

최정은 입력 2021. 01. 15. 22:46

기사 도구 모음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서  정우성과 권상우의 케미가 돋보였다.

오늘 15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에서는 박삼수(정우성 분)이 파격적인 비주얼로 등장한 가운데, 권상우의 독단적인 행동에 그의 곁을 떠났다.

박삼수가 "그렇다고 그렇게 넙죽 주냐"고 분노하자 박태용은 "법대로 절차대로 하려고 하는거지"라며 힘없는 모습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최정은 기자]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서  정우성과 권상우의 케미가 돋보였다.

오늘 15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에서는 박삼수(정우성 분)이 파격적인 비주얼로 등장한 가운데, 권상우의 독단적인 행동에 그의 곁을 떠났다.

이유경(김주현 분)은 쇼파에 엎드려 누워있는 박삼수을 보며 "뭔가 달라진 것 같은데... 뭔가 어색해졌는데..."라고 하자 박삼수는 "뭐가 어색해, 내가 예전의 내가 아니 잖아"라며 웃어 넘겼다. 

이 때 대법관 조기수(조상하 분)의 재판 거래의 증거를 찾아내고, 신이 나서 노래를 부르며 사무실로 돌아온 박태용(권상우 분). 박태용 또한 박삼수의 달라진 외모를 보고는 "기자님 뭐가 달라졌는데..."라고 하자 박삼수는 "에이... 변호사님까지 왜 이러실까"라며 능글맞게 넘어갔다. 

이 날 장윤석(정웅인 분)은 증거를 받기 위해 박태용의 사무실을 찾았다. 장윤석이 도착 하기 전, 박태용은 "장윤석 검사의 욕망을 한 번 이용해 봅시다"라며 위험한 제안을 했고, 박삼수는 "미쳤어? 무슨 수작 부리려고 이래?"라며 "이 거 죽 쒀서 개 주는 겁니다"라며 반발했다. 

장윤석이 떠나고 이유경은 "왜 중요한 결정을 혼자하냐"고 원망했고, 박태용은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서 그랬다"고 이야기했다. 박삼수가 "그렇다고 그렇게 넙죽 주냐"고 분노하자 
박태용은 "법대로 절차대로 하려고 하는거지"라며 힘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삼수는 "솔직히 말씀해주시니까 아주 고맙다"며 "이제 각자의 갈 길을 가자"고 이야기했다. 이어 "변호사님(박태용)을 주인공 만든거 유경이와 나"라며 "혼자 일한다고 착각하지 마세요"라며 변호사 사무실 문을 박차고 나갔다.

이어 이유경 또한 "검사, 변호사의 역할이 있듯이, 기자의 역할도 있다"며 "왜 내가 더 할 일이 없다고 단정하고 그러냐, 내가 맡은 일을 잘하고 싶다"고 사무실을 떠났다. 이에 박태용은 힘을 잃고 주저 앉았다.

/cje@osen.co.kr

[사진] SBS 날아라 개천용 방송 화면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