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날아라 개천용' 정우성, 문건 넘긴 권상우에 "죽 쒀서 개 주는 것"

나금주 입력 2021. 01. 15. 22:29

기사 도구 모음

'날아라 개천용' 정우성이 권상우의 행동에 반발했다.

1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17회에서는 박삼수(정우성 분)와 박태용(권상우)이 의견 차이를 보였다.

박삼수는 "오죽하면 선배 연락을 다 기다렸겠냐"라고 했지만, 장윤석은 박태용을 바꾸라고 했다.

박삼수는 "이거 지금 죽 쒀서 개 주는 겁니다"라고 외치며 박태용을 만류했지만, 박태용은 장윤석에게 "사냥 실력 좀 한번 봅시다. 줘도 못 먹는지, 제대로 무는지"라며 파일을 넘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날아라 개천용' 정우성이 권상우의 행동에 반발했다.

1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17회에서는 박삼수(정우성 분)와 박태용(권상우)이 의견 차이를 보였다.

이날 박삼수는 장윤석(정웅인)에게 연락이 오자 "내가 이럴 줄 알았어"라며 냉큼 전화를 받았다. 박삼수는 "오죽하면 선배 연락을 다 기다렸겠냐"라고 했지만, 장윤석은 박태용을 바꾸라고 했다. 판사 문건을 넘기라는 말이었다.

이를 들은 박태용은 박삼수, 이유경(김주현)에게 "줘버립시다"라고 밝혔다. 박삼수는 "미쳤어요?"라고 발끈했다. 박태용은 총선을 노리는 장윤석의 욕망을 이용해보자고 밝혔다.

곧 장윤석이 나타났다. 박삼수는 "장 선배, 지금 또 무슨 개수작 준비하는 거냐"라고 노려봤고, 이유경도 "검사님이 한 식구를 제대로 수사할 수 있겠냐"라고 밝혔다. 박삼수는 "이거 지금 죽 쒀서 개 주는 겁니다"라고 외치며 박태용을 만류했지만, 박태용은 장윤석에게 "사냥 실력 좀 한번 봅시다. 줘도 못 먹는지, 제대로 무는지"라며 파일을 넘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