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편스토랑' 이영자 "6관왕 이경규, 혼자 1억원 번 듯"

정한별 입력 2021. 01. 15. 22:23

기사 도구 모음

이영자가 이경규를 칭찬했다.

도경완은 "지금까지 총 19개의 메뉴가 편의점을 통해 출시됐다. 출시 제품의 수익금은 결식아동 지원 사업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돕기를 위해 사용됐다"고 말했다.

도경완은 이어 "기부금액은 총 1억7,072만4,080원"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6관왕인 이경규를 칭찬하며 "선배님이 1억원 정도를 벌어들였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영자(왼쪽)가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경규(오른쪽)를 칭찬했다. 방송 캡처

이영자가 이경규를 칭찬했다.

15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도경완이 지난날을 돌아봤다.

도경완은 "지금까지 총 19개의 메뉴가 편의점을 통해 출시됐다. 출시 제품의 수익금은 결식아동 지원 사업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돕기를 위해 사용됐다"고 말했다.

도경완은 이어 "기부금액은 총 1억7,072만4,080원"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6관왕인 이경규를 칭찬하며 "선배님이 1억원 정도를 벌어들였다"고 했다. 기분이 좋아진 이경규가 헛기침을 하자, 이영자는 "겸손치 못하게"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