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영자, 생선집 딸의 자부심..105kg 대방어와 '한판 승부' (편스토랑)

강다윤 입력 2021. 01. 15. 22:22

기사 도구 모음

이영자가 105kg 대방어와 한 판 승부를 벌였다.

이영자는 "나 생선 장사했잖아"라며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였다.

수빙수가 비늘을 제거하자 이영자는 장갑을 끼고는 "험한 일은 내가 해줄게. 내가 힘이 좋으니까"라며 나섰다.

이영자는 능숙한 솜씨를 뽐냈지만 어마어마한 대방어의 크기에 지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이영자가 105kg 대방어와 한 판 승부를 벌였다.

15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어묵을 주제로 한 20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이영자는 수산물 유튜버 수빙수를 만나 함께 생선 손질을 했다. 이영자는 "나 생선 장사했잖아"라며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였다.

두 사람이 함께 손질할 생선은 다름 아닌 대방어. 수빙수는 커다란 대방어를 식탁 위에 올린 뒤 "kg 당 5~6만 원이다. 이 정도면 50~60만 원 정도"라고 밝혀 이영자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수빙수는 익숙한 솜씨로 대가리를 딴 뒤 핏물을 제거하는 등 생선 손질을 시작했다. 수빙수가 비늘을 제거하자 이영자는 장갑을 끼고는 "험한 일은 내가 해줄게. 내가 힘이 좋으니까"라며 나섰다.

이영자는 전직 생선 집 딸의 자부심을 걸고 비늘 손질을 시작했다. 이영자는 능숙한 솜씨를 뽐냈지만 어마어마한 대방어의 크기에 지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